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246 (회원 180) 오늘 5,188 어제 30,793 전체 87,118,776  
오늘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꼭 하세요. 사랑은 과하게 전해도 독이 되지 않습니다.- 닥터 회색
자유게시판 권장사항 : 정치·시사글 금지/매너있는 신사숙녀가 되자/질문은 질문게로
총 게시물 98,381건, 최근 0 건
   

꿈에서 본 최악의 전투 장면

글쓴이 : 칼군 날짜 : 2018-04-16 (월) 23:22 조회 : 2079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freeboard/1780288
스타워즈, 건담 등을 통해 세상에 널리 알려진 개념, 광선검
뭐, 서로 정식 명칭도 빔을 내는 요소도 다르긴 합니다만...

예전에 흔히 그런거 있었죠. "영화와 과학" 같은데 보면 말이죠?
어디서 좀 이름 좀 알려진 물리학 선생인지 교수인지가 나와서
"에~ 빛은 직진하려는 성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레이저로 검을 만드는건 불가능 합니다."

... ... 레이저 성질은 알고 있는지 몰라도 영화 설정은 전혀 모르는 아름다운 소리죠.
 빔 샤벨은 둘째치고 라이트 세이버도 레이저가 아니랍니다 님드라....

그런데 어제 꿈 속에서 중세식 싸움판에 마력으로 작동하는 광선검이라는 절삭력이 죽여주는 무기가 나왔습니다.
근데 문제는 이 꿈 속에 나온 광선검이란게 말이죠..... 물리적인 간섭력이 없었어요.
뭔소리냐구요?

서로 칼을 맞대면 광선검 끼리 서로 밀어내지 않아서 서로 동귀어진 한단 소리 입니다.
그리고 전쟁이 벌어져서... 양쪽이 다 제식 무기가 광선검이라서.... 음...
깨어나서 잠시 멍때렸습니다.
이기든 지든 손해다

... 아 ... 빔 샤벨이 서로 밀어내지 않으면 건담이 끔찍해 지는구나.... 싶었습니다.
 생각해보면 라이트세이버도 플라즈마니까 실제론 영화처럼 서로 밀어내진 못하는구나...

2.67 Kbytes

힐링의 올바른 사용법

psyche 2018-04-16 (월) 23:26
레이저 초능력이니, 빛 초능력이니, 전기니, 이름은 그렇게 붙여놓고 
정작 액션씬은 드래곤볼 에네르기파처럼 서로 충돌하고 있는 액션씬도 많긴 하죠. 
댓글주소
     
     
칼군 2018-04-16 (월) 23:28
뭐... 일단은 스페이스 '판타지' 니까요.

댓글주소
          
          
psyche 2018-04-16 (월) 23:29
멋있으면 다 용서할 수 있습니다
뭔가 이상해도 그까짓꺼 나중에 외전이나 설정집 하나 내주면 그만
댓글주소
               
               
칼군 2018-04-16 (월) 23:37
댓글주소
마미교신도 2018-04-16 (월) 23:27
라이트 세이버는 플라즈마를 가둔 자기장끼리 반발력을 일으키기 때문에 부딪혀서 힘겨루기하는 묘사가 가능하던가요?
이게 맞는지 가물가물해서...
댓글주소
     
     
칼군 2018-04-16 (월) 23:32
뭐, 일단 설정상으론 그랬는데,
솔직히 영화 묘사 보면 딱히 거기에 쇳덩이가 끌려서 움직이지도 않는 거 보면 '자기장(?)' 싶은 기분도 든단 말이죠.
초 고열의 플라즈마를 가둬두려면 어지간한 자기장으론 택도 없을텐데 말이죠.

뭐... 그런 시덥잖은 의문을 갖고 있으니까 그런 꿈을 꾼 거겠죠.

댓글주소
          
          
마미교신도 2018-04-16 (월) 23:39
음...그러면 그냥 손잡에서 초고열 접이식 형광등을 뽑아내서 빠따질하면서 초고온으로 지진다고 하는게 좋겠군요!
댓글주소
               
               
칼군 2018-04-16 (월) 23:55
사실은 놀이동산에서 파는 기념품 장난감 광선검이었던 걸지도 몰라요(모순)
댓글주소
starlight 2018-04-16 (월) 23:37
프로토스도 빛으로 장난 많이 치죠.
빛을 실처럼 엮어서 역장을 친다던가, 외부공격은 막는데 자신의 공격은 투과시키는 플라즈마 실드를 상시 전개 한다던가.

걍 SF에 나오는 빛 관련 기술은 과학의 탈을 쓴 마법이라 생각하는게 편할 것 같아요. 
댓글주소
     
     
칼군 2018-04-16 (월) 23:43
누군가의 말을 빌려서 말하자면 이렇게 말하면 되겠네요.
"냅둬요, 저 세계의 물리 법칙에서는 빛이 저런 성질도 가지고 있는 겁니다."

댓글주소
          
          
starlight 2018-04-17 (화) 00:00
모든 모순을 해결하는 마법의 단어
 "다른 세계관"
댓글주소
               
               
Rufia 2018-04-17 (화) 00:10
그리고 "치밀한 설정"
댓글주소
                    
                    
칼군 2018-04-17 (화) 00:26
'치밀한 설정 (GESU적인 의미로)'
댓글주소
톨루엔 2018-04-16 (월) 23:50
뭐 플라즈마는 자기장 강하게 걸면 밀어내기랄지 플라즈마의 물줄기가 합쳐질지 여튼 서로 간섭 자체는 가능하지요.
댓글주소
마왕곰 2018-04-17 (화) 02:28
오류라고요?
건담에겐 만능변명 미노프스키 입자가 있습니다.
그건 다 미노프스키 입자 때문이다.
댓글주소
     
     
Eida 2018-04-17 (화) 04:14
사이코 프레임 : 여어 선배.
댓글주소
          
          
칼군 2018-04-17 (화) 07:39
GN단물 - 저 빼놓으시면 곤란하시지 말입니다.
댓글주소
               
               
의욕제로 2018-04-17 (화) 12:06
플라프스키 입자 : 단순한 플라스틱 로봇도 날으면서 빔 빵빵 쏴대는 건담으로 탈바꿈 가능하지 말입니다.
댓글주소
                    
                    
칼군 2018-04-17 (화) 21:22
빔 샤벨 뽑았더니 전기톱만 나오던데요?! (건담 브레이크3)
댓글주소
Eida 2018-04-17 (화) 04:14
고증에 집착하면 로망을 잃게 됩니다
댓글주소
츳크미 2018-04-17 (화) 17:38
어...확실히 건담 시드에서도 그래서 빔샤벨끼리 힘싸움 하지 않고 치고 빠지는 식으로 싸운다고 본 기억이....
댓글주소
마이트레야 2018-04-17 (화) 19:38

중요도 : 판매량 > 뽀대 > 이론적 바탕

댓글주소
     
     
칼군 2018-04-17 (화) 21:20
- 중요도 -
관련 상품 (DVD, 블루레이, OST음반, 피규어, 프라모델 등등)의 판매량 >>>>>(투자금 회수의 벽)>>>>>시청율>>>(인지도의 벽)>>>뽀대>팬심>>>>>>>>>>>>>>>>>>>>>>>>>>>>>>>>>>>>>>>>>>>>>>>>>>>>>>>>>>>>>>>>>>>>>>>>>>>>>>>>>>>>>>>>>>>>>>>>>>>>>>>이론적 바탕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98,38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841  여기 가서 욕 좀 해주세요. +13 link hot mooni 5개월전 2537
95840  가끔 여장을 전문으로 하는 친구의 고민을 들어보면 참 의아합니다. +24 hot 구르미비치다 5개월전 2100
95839  미투운동의 여파가 결국엔 여기까지 오는군요.... +22 hot 키바Emperor 5개월전 3176
95838  [타입문/네타]솔직히 네로가 선역으로 나오는건 별로 이상한건 아닙니다 +24 hot i양산형i 5개월전 1832
95837  시험문제 어이없이 하나 틀려서 우울하네요 +6 Smsln 5개월전 956
95836  밑의 작가들이 심리 덧글 보고 생각난 단편 SF +13 깊은산 5개월전 906
95835  어벤저스 3 기대하지 마세요 +23 hot 샤우드 5개월전 2788
95834  지금와서 생각해보는 작가들의 심리. +16 hot 맨드란 5개월전 1572
95833  지금와서 생각해보는 중세판타지 국가들의 특징 +36 hot 레포링 5개월전 1665
95832  면접 갔다 왔습니다 +1 페니시르 5개월전 414
95831  글록 재벌: 할배, 총을 도대체 얼마나 판거야... +7 link hot mooni 5개월전 1784
95830  배우 최은희씨께서 어제 별세하셨습니다. +13 link hot 김기선 5개월전 1222
95829  교수님, 새로운 걸 가르쳐 주세요. +9 hot 차돌 5개월전 1331
95828  동생이 우크라이나에서 사온 초콜릿. (이미지) +6 hot 데이워치 5개월전 1664
95827  [네타/그랑 크레스트 전기] 예상과 빗나가니 영 진도가 안나가는 작품 +11 hot 휘가 5개월전 1172
95826  오늘 생일입니다만.. +9 제트버스터 5개월전 701
95825  아니 이건 또 뭔일이여... +4 hot Angelique 5개월전 1291
95824  네가 왜 거기서 나오니.... +5 hot 야루오11호 5개월전 1337
95823  저는 성우에 대해서는 잘 모릅니다. +14 link hot 나코 5개월전 1201
95822  꿈에서 본 최악의 전투 장면 +23 hot 칼군 5개월전 2080
처음  이전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