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168 (회원 110) 오늘 7,714 어제 28,088 전체 88,818,078  
오늘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꼭 하세요. 사랑은 과하게 전해도 독이 되지 않습니다.- 닥터 회색
자유게시판 권장사항 : 정치·시사글 금지/매너있는 신사숙녀가 되자/질문은 질문게로
총 게시물 99,092건, 최근 0 건
   

제가 살면서 배운 가장 큰 교훈

글쓴이 : bttw 날짜 : 2018-11-08 (목) 18:13 조회 : 1280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freeboard/1856470

제가 살면서 몇가지 배운 것이 있습니다.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중 가장 큰 것은


항상 사람들에게 친절하게 대하고 예의를 갖추며 적을 만들지 않도록 하라는 것입니다.

물론 대놓고 호구를 삼으려는 경우는 적당히 끊어주는 센스가 필요하지만요.


세상은 진짜 좁아요. 어제 좋지 않은 끝을 봤던 사람이 내일 면접장에서 심사관으로 만날 수도 있는 세상입니다.

뭐, 아무리 그래도 이런 경우는 드물겠지만 말이죠.


전기배선이 약간 문제가 생겨 기사가 왔다갔습니다.

지인과 이후 통화를 하던 중 그 기사 이야기를 하자 지인이 자기의 소개로 그 기사에게 전화한 것으로 해달라고 부탁하더군요.

왜냐고 물었더니 놀라운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그 기사와 수십억원대 거래를 준비중인데 어떻게든 자신을 어필해야만 한다는 겁니다.


아니, 낡아서 여기저기 기운 옷에 평범한 인상의 분이셨는데?

알고보니 그 낡은 옷의 기사분이 엄청난 부자셨더군요. 거기다 이 일대에 대한 영향력도........


가끔 알게 되는 일이지만 의외로 낡은 옷에, 평범한 인상, 가난해 보이시는 분들이 진짜 알부자분들이 엄청나게 많아요.

어떤 스쳐간 동네아줌마분이 1천억이상의 부를 가지신 분이라는 말을 전해듣고 충격받았었죠.

지역부동산계의 큰 손이라나. 그런데 그런 분이 자전거 타고 다떨어진 티를 입고다니셔요.


의외로 정장을 차려입은 분인데, 단정한 옷차림의, 비범해보이시는 분들이 당장의 생활도 힘드신 경우를 자주 보게되더군요.

의외로 다떨어진 옷과 먼지를 날리는 상의를 걸치신 분들이 진짜 준재벌에, 강력한 영향력을 가지신 경우를 정말 자주 보게됩니다.


정말 강한 사람은 그 사실을 겉으로 드러내지 않더군요. 물론 딱 그렇다고 잘라서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니겠습니다만.


정말 겉으로 사람을 판단해서는 안 됩니다.

다행히 전 오래전에 이 사실을 나름 깨닫고 항상 웃으며 사람을 대하도록 노력했지요.

겉만으로는 상대를 알 수 없는 것도 있지만, 인연이라는 것이 정말 오묘해서 언제 제가 모르는 사람이 제 목줄을

쥐게 될지도 모릅니다. 정말 종종 그 사실을 절실히 느끼게 되더군요.


뭐, 대놓고 물주삼으려는 사람들과는 적당한 거리를 유지했지만요.




2.9 Kbytes
웃으며 살겁니다

시역과의 2018-11-08 (목) 18:31
어흐. 그러게요. 이것도 편견일 수도 있겠지만 말입니다. 매사 조심해서 나쁠 것이 없죠. 초등학교 때 서로 싸운 두 친구(A,B)를 본적이 있고, 현재도 중학교에 같이 올라와 얼굴 마주치고 있는데요. B랑 대화할 때 소름끼쳤던 것이 언제 싸웠는지 기억 다 하고 악감정을 아직도 품고 있더군요.

되도록이면 유들유들하게 구는 것이 최고라고 생각을 그 때부터 하였답니다.


댓글주소
망상공방 2018-11-08 (목) 18:43
마크 주커버그도 평상시의 모습을 보면
그냥 동네형이라죠?

그러고 보니 듣기로 부자들이 비싸보이는 옷이나
기타등등을 사지 않는 이유가
물건이 그정도의 가치가 아니던가
시간이 지나면 가치가 떨어져서라던가?
댓글주소
무존재함 2018-11-08 (목) 19:11
보기도 좋고 그렇게되고 싶긴 하지만 부자들은 돈을좀더 펑펑 쓰고다녀야 합니다
재화를 축적만하면 돈이 돌지않기 때문이죠 
댓글주소
     
     
항상여름 2018-11-08 (목) 19:38
개인의 소비가 아니라 투자라는 측면에서 써야죠.
사실 개인의 사치는 경제에 도움이 안됩니다.
댓글주소
착한녀석 2018-11-08 (목) 19:27
친한 사람이 많은 것도 좋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적을 만들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주소
에닐 2018-11-08 (목) 19:35
이 교훈은 누군가의 복수도 예방할 수 있어서 의미가 있습니다. 사람을 예절로 대해야 긁어 부스럼 만들 일이 적거든요.
...하지만 사람 감정은 뜻대로 잘 안 되지. 
댓글주소
taar 2018-11-08 (목) 20:46
언제나 세상은 돌고 도는 것이기에 예를 지켜야 하지요.
몇 달 전에 화제였던 택배기사가 식당주인 갑질을 갚아준 썰 생각나네요.
댓글주소
Jeff씨 2018-11-08 (목) 21:11
공감합니다.
예의는 갑옷이며, 무기도 되지만
'내 실력으로 인생을 단순하게 살겠다'는 순진한 사람들은 곧잘 이걸 놓치는게 안타깝지요.

그럴 역량이 되는 자들도 기본으로 섞는 한수이건만;
댓글주소
spall 2018-11-08 (목) 21:40
맺고 끊는건 알수없다. 입니다.

호구잡히는걸 피하고 싶으시다구요? 예의를 버리세요.
예의를 지키고 싶다구요? 호구가 되세요.

중도를 원하신다고 해도 사람 속 모르는겁니다. 진짜로... 사람마다 다 달라서 중도란걸 못찾겠더군요
댓글주소
AntiHero 2018-11-08 (목) 21:41

감정은 드러내지 말고, 부는 간직해야 하며, 원한은 남겨두지 마라.

그래야 권력의 칼자루가 남에게 넘어가지 않는다.

-중국권력규칙-

댓글주소
카바디 2018-11-08 (목) 23:31
어쩌면 그사람 들에게 새로운 명품은 굳이 평상시 입고다닐 필요 없는 그냥 작업용 옷이고 평상복은 애착이든 오래쓴 추억의 낡고 편한옷일지도 몰라요
돈이 많으니 비싸든 싸든 가격은 자기 내면의 가치평가에서 뒤로 떨어져 있을지도 모르죠
댓글주소
글라이더 2018-11-09 (금) 01:27
 맘만 먹으면 바로 구할수 있는 명품따위는 그들에게는 의미가 없겠지요.
댓글주소
글라이더 2018-11-09 (금) 01:31
 미국에서 억만장자반열에 든 사람이 호텔에 가면 항상 제일 싼 방에 투숙해서 매니저가 의아해서 물었다더군요.
 아드님이 숙박하실때는 항상 제일 비싼 스위트룸에서 자는데 왜 싼방만 찾으시나요.
 그러자 그놈은 부자 아버지가 있기때문이지...이랬다나요.
댓글주소
     
     
Cthulhu2 2018-11-09 (금) 09:22
그 억만장자의 대답이 어떤 의미인지 궁금하네요. 본인은 자수성가해서 돈 귀한 걸 아는데, 자식은 본인 밑에서 사치를 누리며 자라서 그런 걸 모른다는 반쯤 자조섞인 빈정거림일까요?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99,09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992  개인적으로 살짝 놀란 AA 관련 사실 +17 hot 애국동맹 7일전 1653
98991  넥슨+uneducated=? +33 link hot 사리게나쿠 7일전 1927
98990  어째 버는돈이 늘어나도 돈이 안늘어나는듯한 느낌 +23 hot 아메리카나 7일전 1380
98989  전설의 버스 노선 한개가 얼마전 폐선됬더군요... +6 hot Typhoon 7일전 1861
98988  제가 살면서 배운 가장 큰 교훈 +14 hot bttw 7일전 1281
98987  이거 심각한 고증오류 아닌가요? +20 hot 아자젤 7일전 2740
98986    reply 이거 심각한 고증오류 아닌가요? 변형 버전도 있네요 +12 hot 꿈구는아이 7일전 1811
98985  컴퓨터가 또 나를 희롱한다 +7 레포링 7일전 679
98984  비행기가 결항되어서 참 곤란해졌네요 +1 맛좋은폭탄 7일전 600
98983  에엥...뭐죠..갑자기 구글 번역에 한국어가 안보이네요 +6 로리모에 7일전 794
98982  제 마음 속에서 스마트폰 존버각이 날카롭게 잡혔네요 +10 link hot Eagla 7일전 1163
98981  [문넷 요리부/이미지 다수] 통삼겹구이 도전기 -1- +4 LycanWolf 7일전 579
98980  문넷은 페이트 시리즈에 대한 사이트입니다 +32 hot StuG42 7일전 1483
98979  [야구] 어제 야구보면서 속터졌던 이유가 밝혀졌습니다. +22 hot 데빌캣 7일전 1488
98978  흔한 꼰대.jpg +16 hot 때리고보니액… 7일전 1698
98977  한국 온라인RPG의 마지막 희망... +22 hot Leticia 7일전 2572
98976  [네타]애니채널에서 김전일보다 뿜었네요 +2 hot 아티룬 8일전 1530
98975  요즘 나가노와 토가시가 뭐에 씌인듯 연재하고 있어요... ,.?이거 현실? +32 hot 요술성 8일전 2044
98974  앗, 가입일이... +3 AkuRudolf 8일전 339
98973  [네타/데이트 어 라이브]3기 소식에 간만에 데어라 뽕이 차오른 건 좋은데... +23 hot 쿠로코아 8일전 1168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