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206 (회원 140) 오늘 7,530 어제 24,342 전체 95,621,122  
오늘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꼭 하세요. 사랑은 과하게 전해도 독이 되지 않습니다.- 닥터 회색
자유게시판 권장사항 : 정치·시사글 금지/매너있는 신사숙녀가 되자/질문은 질문게로
총 게시물 101,957건, 최근 0 건
   

벼르고 벼르던 언더테일 플레이

글쓴이 : 메가크리틱 날짜 : 2018-12-06 (목) 22:06 조회 : 722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freeboard/1866182
제가 입대하고 사지방을 뒤지며 세상과의 소통의 끈을 간신히 붙잡고 있었을 무렵 게임계는 한 인디게임의 등장으로 화제였습니다.

언더테일

놀라운 네러티브의 완성도와 마인크래프트 이후 인디게임계에 가장 신선한 충격을 안겨준 게임이라 평가된 이 게임의 흥행에 저는 버킷리스트에 언더테일 플레이를 적어두고 제대 후 이 명작을 플레이하기 만을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단 몇개월 만에 언더테일은 인터넷 상에서 철없는 어린 게이머들의 전유물이라는 이미지로 정착되어 변질되어 있었습니다.

팬덤으로 게임이 저평가조차 되어버리는 모습에 흥미가 식은 저는 기억의 구석에 그 게임을 치워 놓고 있었지만 얼마전 더 이상 미루기엔 늦었다는 생각에 플레이하게 되었습니다.

스포일러가 치명적인 게임이였기에 최대한 관련정보조차 듣지 않고 싶었지만

진.짜.어.렵.습.니.다의 여파로 일부 캐릭터들의 행보를 알게된 탓에 걱정했지만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초반 플라위의 대사에선 스탠리 패러블을 처음 접했을 때 느낀 신선함을 느낄 수 있었고 인상적인 배경음악들 각 스토리의 상호작용 등 정말 꼼꼼하게 짜여진 게임이라는 감상이 들었습니다.

이젠 후속작인 델타룬의 데모가 나온 시점에서 플레이 한 만큼 꽤 늦은 감상이었지만

오랜만에 하나의 작품을 감상한 듯한 게임이었습니다.

여러분도 혹시 팬덤의 이미지에 이 게임을 멀리하고 계신다면 한번쯤 플레이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저평가 받기엔 이 게임은 정말 잘 짜여진 게임이니까요

1.89 Kbytes

카르엠 2018-12-06 (목) 22:14
정말이지....아쉬운 게임중 하나죠....
당시 여러커뮤니티에서 제목부터 불살이니 몰살이니......네타를 아예 안받아야 그 진가가 드로나는 작품인데...ㅠㅠ
그덕에 전 1회차 부터 애써 불살을 했었죠...
댓글주소
울리쿰미 2018-12-06 (목) 22:16

빠가 까를 만드는 전형이죠...

초반만 해도 평가 엄청 좋았는데 인기가 늘어나서 너도나도 시작해서 어느 순간 무개념 초딩들이 대량으로 유입되더니 그냥 쾅!

댓글주소
스즈키의하루 2018-12-06 (목) 22:21
와! 샌즈!

메타픽션 좋아해서 재미있게 했는데 불살이 있다는 네타를 당해버려서.... 제대로 즐기지 못했죠
댓글주소
에닐 2018-12-06 (목) 23:36
갓겜이죠. 정말 좋은 작품입니다. OST는 아직도 귀에 박히게 듣는 중.
댓글주소
달볕 2018-12-06 (목) 23:37
그놈의 팬덤이랑 BJ들이 문제지 게임 자체는 정말 수작이죠

댓글주소
녹슨켄타우르… 2018-12-06 (목) 23:57
와! 샌즈!
진짜 언더테일은 극성 팬이 작품의 발목을 잡은 대표적인 사례죠...
언더테일만큼 팬덤을 경계하며 즐겨야 하는 게임도 드물겁니다...
댓글주소
Liaery 2018-12-07 (금) 00:27
...전 그거 루트있는지 처음에 몰랐다가..
루트 깨닫고 이래야하나... 하다가.. 아직도 못깨는중입니다
댓글주소
팬텀하켄 2018-12-07 (금) 05:57
처음에 뮤리엘을 죽이고나서 충격먹고 불살... 
댓글주소
assassin 2018-12-07 (금) 15:23
저도.. 자의로 타의로 스포란 스포는 다 당하고 최근에야 플레이했었네요. 진 짜 어 렵 습 니 다 쪽은 안 해보고 한번만 플레이하고 말았습니다. 으음, 델타룬도 좋더군요...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101,95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9197  크로스오버캐나 오리주의 깽판물 말입니다. +49 hot 블루피 7개월전 1859
99196  눈물이 흐르는 대망의 애니 엔딩 +16 hot 항상여름 7개월전 2038
99195  고객 수령 완료? 난 받은게 없는데??? +13 hot 게랄디 7개월전 1667
99194  재미있는 게임광고?를 보는 꿈을 꾸었습니다. +5 녹슨켄타우르… 7개월전 719
99193  [원피스] 상디는 요리와 여성에 대한 신념이 상충하는 순간에 어떻게 대응… +43 hot Cthulhu2 7개월전 1943
99192  어느 크리에이터의 몰락 +20 hot 닥터회색 7개월전 3274
99191  좋아하는 허브차들 +27 Gladsheimr 7개월전 816
99190  예수님은 어떻게 생기셨을까(빠진 링크 수정) +15 link hot 닥터회색 7개월전 1542
99189  아버지께서 직장을 퇴직하셨습니다. +9 hot 천미르 7개월전 1477
99188  오늘은 동방음양철 연재 10주년 기념일입니다.jpg +11 낙엽도 7개월전 715
99187  [폴아웃76] 자아아아알들 헌다[대재앙] +76 link hot 검무령theSidron 7개월전 2112
99186  죠죠러가 너무 많아.... +17 hot 샤우드 7개월전 1373
99185  벼르고 벼르던 언더테일 플레이 +9 메가크리틱 7개월전 723
99184  뷔페 이야기 +8 hirugen 7개월전 907
99183  추억의 소리를 찾았습니다. link 렌코가없잖아 7개월전 484
99182  소니는 PS클래식을 뭔생각으로 내놓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6 hot Typhoon 7개월전 1277
99181  그저..그저... 개꿈.... +1 공백없이한글 7개월전 354
99180  다진돼지고기를 가득넣은 토마토스파게티란.. +5 hot 마존 7개월전 1426
99179  오늘 등업한 뉴비가 인사드립니다. +4 벌지 7개월전 372
99178  장절한 꿈을 꿨습니다. +6 닥터회색 7개월전 538
처음  이전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  다음  맨끝





밀리언 라이브 시어터 데이즈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