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201 (회원 125) 오늘 12,580 어제 28,228 전체 77,952,145  
여기는 다른 회원들이 꼭 감상했으면 하는 작품에 대한 소개와
다른 회원들에게 특정 장르에 대한 추천을 받는 곳입니다.

팬픽요청은 팬픽요청 게시판으로!


총 게시물 4,719건, 최근 1 건
   
[서적]

[문피아] 튜토리얼이 너무 어렵다 추천해봐요

글쓴이 : 스리랑카리랑 날짜 : 2017-01-06 (금) 11:49 조회 : 2339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commend/51557
문피아, '튜토리얼이 너무 어렵다'
연재편수 : 77화
링크 : http://novel.munpia.com/71615

오랫만에 찾아낸 수작이네요.
다른 수작들은 봤을 때 '아 재밌다' 싶고 어떤 점에서 좋은지 표현이 어려웠습니다만(사실 개연성만 충족되어도 재밌다고 느끼기엔 충분해서 그런 걸까요), 이 소설은 읽자마자 '아 이런 점이 좋구나' 하는 게 딱 떠올랐네요.

시련다운 시련이 등장합니다. 웹 장르소설을 많이 읽어 본 저로서는 지금껏 본 장르소설치고 제대로 된 시련이 나온 적이 거의, 진짜 거의 없다고 보장드릴 수 있어요. 여타 양판소들의 시련답지 못한 시련을 들어보자면...
1. 이걸 시련이라고 내냐 - 현재 능력치랑 비교하면 어택땅만 찍어도 클리어할 시련.
2. 데우스 엑스 마키나 - 긴장감 조성은 해야겠는데 빠져나갈 길을 찾을 수가 없으니 아몰랑! 그냥 초월적인 조력자 등장!
3. 개연성 실종사건 - 상대는 20년의 전장 생활을 거쳐온 베테랑이야! 그런 베테랑에게 딱 맞는 대처법이 있지! 바로 우라돌격!(그리고 '베테랑이기에 오히려 이런 무식한 방법을 쓸 줄은 상상도 못 했다' 같은 소리와 함께 승리;;)
당장 생각나는 건 이정도? 그리고 이들의 공통점은 시련이 끝나도 레벨 또는 내공 빼고는 얻는 게 없습니다. 정신적인 깨달음 그런 거 없음.
하지만 이 소설에서 나온 진짜 시련은 저 예시들을 반면교사로 잘 활용했나 봅니다.
주인공의 현재 능력에 비해 월등히 어렵고, 데우스 엑스 마키나가 없으며, 묘사되는 현상 하나하나가 개연성에 충실합니다.
그리고 주인공은 직업을 잃고 함께 잃은 목적을 '성장해서 살아남는다' 로 갱신하죠. 여기서 중요한 점은 흔한 양판소와는 달리 목적을 '난 살아남을 거야! 반드시!' 이런 식으로 한마디로 표현하고 30줄 정도 후에 잊어버리지 않고, 그저 행동묘사로 표현합니다. 끊임없이 다음에 대해 생각함으로써.

그리고 그 결과 작중 현재시점인 60층에 올라온 시점부터는 이미 헬 난이도의 염라대왕이 되었습니다... 시스템적인 제한으로 61층을 뚫을 수 없기 때문에 60층에서 신선놀음을 하고 있죠.
여기서 또 신선한 묘사가 등장합니다. 물론 세계최초! 이런 거창한 신선함은 아니고 장르소설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신선하단 얘기입니다.
독자의 시선은 작중 현재인 60층과 처음 튜토리얼에 들어왔을 때인 1층부터의 상황 사이를 왔다갔다합니다. 이런 묘사는 평화로운 일상과 죽도록 구르고 깨지는 시련의 나날을 교차함으로써 긴장감의 완급을 조절하더군요. 진행이 여유로워진 이후부터는 그런 효과가 좀 흐릿해졌지만. 그리고 또 뭐가 있었던 거 같기도 한데 기억이 잘 안 나고.

아쉬운 점으로는 주인공의 정신적인 능력의 대부분을 극초반부에 보여준다는 거죠. 힘을 얻고 나서는 어려워질 게 없어서인지 인간적인 갈등, 힐링으로 넘어갑니다. 중간마다 주섬주섬 떡밥도 뿌리고...

3.49 Kbytes

Lusiyan 2017-01-06 (금) 15:41
http://www.typemoon.net/bbs/board.php?bo_table=write_intro
작품 소개 게시판에 쓰셔야 할 것을 잘못 쓰신 것 같아요...
댓글주소 추천 추천
     
     
4860933 2017-01-06 (금) 19:06
추천게시판 공지

Q. 이곳은 뭐하는 곳이냐?
 
A.추천게시판은 총 두가지로 용도를 구분할수 있습니다.
 
첫째, 자기 혼자 즐기기에 아까워서 다른 사람에게도 추천해주고픈 작품(영화, 책, 만화, 노래, 패션, 게임, 모델링, 즐기는 문화생활에 전부 해당)을 추천하는 곳입니다.
ㅡ 
작소개에는 이미 소개된 적 있고,  게시판 성격에도 맞으니 전혀 문제 없는 글이라 생각합니다.
사실 저도 작소개에서 소개될 때는 무시했는데 이 글 읽고 한번 읽어볼까 생각했으니 아주 좋은 추천글이죠.(최근화를 스포당했지만요...)
그런 의미해서 작성자님! 스포(?)부분은 경고를!
댓글주소 추천 추천
          
          
스리랑카리랑 2017-01-09 (월) 10:29

어 스포 없도록 주의해서 썼는데 어디에서 스포당하셨나요?
예상되는 부분은 60층과 1층을 왔다갔다 한다는 거랑 힘을 얻고 나서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건데 그 부분에서 스포 당하셨나요?

댓글주소 추천 추천
blahitebear 2017-01-07 (토) 14:39
이 작가님 처음 목표가 유료연재였는데 전환하자마자 유료 1~2위를 다투는수준의 글이지요..
댓글주소 추천 추천
아를 2017-01-10 (화) 04:43
제목에 충실하네요.
튜토리얼이 너무 어려운데 그거 깨니 쉬워서 신선놀음.
한번 봐봐야 겠네요.
댓글주소 추천 추천
Leticia 2017-01-27 (금) 00:06
꿈도희망도없는 헬난이도 좋네요 
댓글주소 추천 추천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4,719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4359 [기타]  노트북 추천 부탁드립니다(수정)! +16 hot 모험가가되자 01-08 0 2296
4358 [생활]  스마트 폰 선택 때문에 고민하고 있습니다 +6 hot 사혈성 01-06 0 1555
4357 [음식]  교대역 부근 맛집 추천 부탁드립니다 靑風明月 01-06 0 840
4356 [음악]  블루투스 리시버 추천부탁드립니다. +4 link hot 울트라빅슈 01-06 0 1031
4355 [서적]  [문피아] 튜토리얼이 너무 어렵다 추천해봐요 +6 hot 스리랑카리랑 01-06 1 2340
4354 [프로그램]  유료백신 Panda Security 1년 ₩ 3,300 +3 hot 데롤이엔 01-05 1 1466
4353 [음식]  일본 도호쿠쪽 먹거리 놀거리 볼거리 추천 받습니다. +4 프라이드 01-05 0 818
4352 [생활]  독서대 추천받고 싶습니다. +2 hot 오린 01-04 0 1148
4351 [프로그램]  백신 관련 추천받고 싶습니다. +5 hot 피리 01-03 0 1364
4350 [기타]  일본 여행에 도움되는 지도 및 어플 종류 추천 부탁드립니다. +16 hot AMN연호 01-03 0 2682
4349 [음악]  중저가형 이어폰 추천좀 부탁드리겟습니다, +10 hot 깜장나무 01-03 1 1258
4348 [음식]  제빵기 추천 부탁드립니다 +1 hot masime 01-02 0 2474
4347 [취미]  사케라는 것을 마셔보고 싶습니다. +5 hot 제피 01-01 0 2512
4346 [공지]  타입문넷 통합 공지 (2017년) +2 hot 광황 2016-12 0 29240
4345 [소설]  조선의 역사가 대체되어서 근대화된 조선에서 주인공과 여주가 별다른 일… +5 hot 해도너무해 2016-12 0 2248
4344 [소설]  일본 잡는 대체역사물 소설 추천 부탁드립니다. +5 hot 류사나레 2016-12 0 2526
4343 [소설]  헌터x헌터 팬픽 추천 부탁드립니다 +8 hot 울쓰훼미리 2016-12 0 2019
4342 [기타]  선택장애가.... 7.1 채널 게이밍 헤드셋 추천 부탁드립니다. +4 hot Vircanus4 2016-12 0 1954
4341 [소설]  번역에 관하여 추천 부탁드립니다. +7 정신요염EX 2016-12 0 962
4340 [기타]  pc용 블루레이 드라이버 추천부탁드립니다. +1 Sizki 2016-12 0 775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맨끝

V노블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