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07 (회원 243) 오늘 16,978 어제 26,586 전체 80,467,118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3,153건, 최근 4 건
   
[출판물/네타]

[와타모테(내가 인기없는 건~~)] 궁금해서 최신 네타를 찾아봤습니다.

글쓴이 : 아자젤 날짜 : 2017-12-31 (일) 10:35 조회 : 975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385089
viewage-4.jpg

(3학년 네즈미 랜드로 소풍을 간 모코치와 그 친구들)

왼쪽부터 마코, 요시다, 유리, 웃치, 토모코, 네모토

마코-다소 심약한 구석이 있지만 배려심이 있고 눈치가 빠른 아이. 유리와는 과거부터 절친.

요시다-양키(...) 귀여운 걸 좋아하고 말보다 주먹이 먼저 나가는 성격. 토모코가 수시로 성희롱을
하는데 그때마다 죽빵으로 응징....그래도 토모코가 성장할 수 있게 간접적으로 기여한 캐릭터

유리-다소 현실적인 타입의 아싸. 성격이 너무 담백해서 고등학생까지 마코를 제외하고 친구가
없었던 모양. 그래서 토모코에게 동질감을 느끼고 토모코를 잘 이해하는 캐릭터

웃치-수학여행때 같은 조원이지만 처음에는 노관심이다가 토모코가 자기를 좋아하는 진성레즈라는
오해가 겹쳐 반년간 스토킹을 하며 망가지는 중....아예 대놓고 좋아하는 사람이라고..커밍아웃

네모토-1학년부터 3학년까지 토모코와 같은 반이 된 친구. 사실 완벽한 인싸처럼 보였지만 속내는
성우지망생인 덕후로 이 사실이 본의 아니게 알려지면서 토모코와 급속도로 가까워짐.

2학년이 중반이 되어가도 친구를 사귈 기미가 없자 담임인 오기노가 특단의 조치로 모코치를
강제로 조장으로 세우고 수시로 조원들을 불러 친구가 없으니까 잘 챙겨주라고 수치 플레이를 
시킨 결과끝에 도달한 결과물...

토모코도 2년간 자기를 알게모르게 챙겨준 학생회장과 졸업식 이후 많이 성장해서 여전히 망상은
쩔지만 그걸 입밖에 내지 않는 편이고 주변 분위기에 맞춰서 행동하려고 노력하고 있더군요

문제는 토모코 주변...웃치는 이제 토모코를 대놓고 스토킹하면서 손만 잡아도 승천(...)

유리도 유우와 만난 이후로 토모코에게 묘하게 집착하면서 자기가 모르는 사람과 친하게 지내는것에
대해서 과민반응하고 있고 이걸 지적한 마코를 두들겨패기까지...바로 사과했지만

네모도 토모코를 통해 자기가 오덕이라는 걸 커밍아웃했지만 원래 친하던 친구들과 소원해진 상태
그리고 토모코와 서로 애칭으로 부르기로 하는 장면에서 내내 하이라이트가 꺼진 눈동자...

오죽하면 남동생인 토모키도 도시락 같다주러 왔다가 혼파망인 누나의 반 상태를 보고 누나 정도면 
의외로 정상이네.란 평가를...토모코의 반인 5반이 기인들 천지라...

1513693474.png
 
(현재 팬덤이 인식하는 분위기는 대략 이런 느낌?)

그 외에도 토모코의 앞자리의 카토라는 여학생도 화장이나 매니큐어 바르는 법등을 가르쳐주며 묘하게
호의적인 편. 그리고 네모의 친구인 오카타도 뒤늦게 뭐하는 녀석인지 궁금하다며 흥미를 가지는 중.
 
믹시

psyche 2017-12-31 (일) 10:56
지금은 많이 희망이 보이는 생활이군요
토모코 쟤는 중딩때까지만 해도 바보 같긴 해도 사춘기 평범녀A로 잘 놀던 애가 
대체 무슨 일이 있었길래 초중반의 정신병 환자급이 된 건지...
고교 데뷔 실패가 이렇게 무서운 건가요
댓글주소
Tenki 2017-12-31 (일) 10:58
처음엔 료나물 수준으로 처참하게 전개되서 보기 괴로웠는데 성장물같은 느낌으로 바뀌었군요.

전에 누가 감상게에 써서 그렇다고만 알고 있었지 주위 인물들에 관해선 모르고 있었는데.

다행입니다.
댓글주소
에아노르 2017-12-31 (일) 11:07
너무 고통스러워서 보기 관둔 작품인데 다시 봐야겠네요.
댓글주소
검은도깨비 2017-12-31 (일) 11:16
주위가 무서운데요.
댓글주소
니드만 2017-12-31 (일) 12:27

중간에 짜증나서 안봤는데....

후반가서 친구들 사귀었다니 정말 다행이다.........

댓글주소
디아몬드 2017-12-31 (일) 14:38
보다가 너무 가슴에 사무치게 안쓰럽고 딱해서 보는 거 관뒀었는데 다행이군요.
댓글주소
울리쿰미 2017-12-31 (일) 15:41
친구는 사귀었지만 위험하단건 마찬가지...
댓글주소
   

총 게시물 3,153건, 최근 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3133 [출판물/네타]  [전생검신/네타] 이거 어떻게 되어가는 건지...??? +14 hot CNBlack 01-01 0 1086
3132 [출판물/네타]  [이벤트] 레버넌트 하이 - 뭔가 비중이 없는 많은 이야기들 link 홍차스콘 12-31 0 224
3131 [출판물/네타]  [이벤트] 이방인의 성 - 이런 소설이 한국에서 나올줄은 상상도 못했다 +4 페일미스트 12-31 0 514
3130 [출판물/네타]  [와타모테(내가 인기없는 건~~)] 궁금해서 최신 네타를 찾아봤습니다. +7 아자젤 12-31 0 976
3129 [출판물/네타]  [던만추 12권] 챕터표지가 너무 멋있네요 +3 hot 노히트런 12-31 0 1461
3128 [출판물/네타]  신데렐라 레이디 를 읽고나서 +1 chuck 12-30 0 451
3127 [출판물/네타]  노예기행기 감상.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판단은 함부로 하지말자! +7 푸른위상 12-30 0 904
3126 [출판물/네타]  생각보다 재밌게 봤던 '온라인 게임의 신부' +4 매그니토 12-30 0 919
3125 [출판물/네타]  [이벤트] 나노카의 식신. 애증으로 점철된 관계 link 노즈 12-29 0 305
3124 [출판물/네타]  정령환상기 서적판 9권&web판 감상 ~ 완전히 갈라졌구만 ~ +1 공기지망생 12-29 0 603
3123 [출판물/네타]  [전생검신] 이것이 천재라는 것인가. +14 hot 드레고닉 12-29 0 1682
3122 [출판물/네타]  [이벤트] 이방인의 성. 새롭지만 낡은 나라에서 벌어지는 백일몽. +1 link 노즈 12-28 0 396
3121 [출판물/네타]  솔직히 오늘 전생검신은 실망스럽기 그지없었습니다. +9 hot 샤카닉 12-27 0 1750
3120 [출판물/네타]  [전생검신/네타] 진소청 이름을 투명드래곤으로 바꾸는게 +18 hot GLife 12-27 0 1374
3119 [출판물/네타]  [전생검신]정말 흥미로운 화두가 나왔습니다. +2 hot CNBlack 12-27 0 1022
3118 [출판물/네타]  [Fate/Apocrypha] 이건 지크만 문제가 아닙니다. +32 hot 리츠베른 12-26 0 1834
3117 [출판물/네타]  [전생검신] 한번 정도는 편하게 가보는 것도 괜찮을 거 같은데... 안 되나? +8 가끔은달려보… 12-26 0 909
3116 [출판물/네타]  [전생검신/네타] 미쳤냐 진소청! +25 hot CNBlack 12-26 0 1603
3115 [출판물/네타]  [전생검신] 허허. 이거 참 혼란스럽군요. +20 hot blast012 12-25 0 1612
3114 [출판물/네타]  (워해머 판타지)엔드 타임 관련 글들을 보면서 가장 선입견이라고 할까, 시… +15 오메가 12-25 0 735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다음검색

이방인의 성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