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283 (회원 205) 오늘 9,291 어제 26,817 전체 80,432,845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3,893건, 최근 7 건
   
[영상물/네타]

[데빌맨/네타]사실 에버가든보다 의외로 데빌맨 감상이 안올라오는게 신기했는데...

글쓴이 : Wimps 날짜 : 2018-01-12 (금) 23:31 조회 : 811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386228
데빌맨 만화책이 굉장히 옛날에 나왔고 기생수나 에바 기타등등 서브컬쳐물에 다대한 영향을 끼쳤다는거 밖에 정보를 몰랐는데

이번에 넷플릭스 독점작으로 나왔길래 봤습니다.

안티 크라이스트적인 애기는 보통 영화같은걸로만 접해왔는데 그때마다 너무 표현이 과하고 재미없는 작품들만 많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데빌맨은 재밌더군요. 데빌맨은 간단하게 안티 크라이스트적인 요소만 있다고 하기에는 복합적인 작품이지만...

그래도 이번 2018년도 최고의 작품은 이변이 없는 이상 누가 뭐라해도 데빌맨이 아닐까싶습니다.

평범한 사람들이 작중 후반부에 미쳐가는데 이부분 정말 소름돋더군요.

솔직히 초반부에서 악마가된 주인공이 다크 히어로같이 악마들과 싸우는걸 예상했는데, 보면 볼수록 진정한 악마는 사람이라고 느껴지더군요.
마지막 여주인공의 그 장면은 정말 '아~ 괜히 명작이 아니구나'를 느꼈습니다. 거기다가 절묘한 BGM까지 흘러나오는데 크윽

주인공의 대사또한 오랜만에 감명깊게본 대사중의 하나네요.

데빌맨 보세요!!! 여러분 아주 우울해집니다!!!!
믹시

공돌이88호 2018-01-12 (금) 23:42
이건 보다가 감당이 안되서 포기했습니다.
못만든건 아닌데, 아니 잘 만들긴 했는데.....그래도 최소한의 시청자 멘탈 보호 정도는............
댓글주소
     
     
Wimps 2018-01-12 (금) 23:48
잘만들었는데 굉장히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만들죠.
더불어 멘탈공격까지 !!!
댓글주소
psyche 2018-01-12 (금) 23:59
이제 구 TV판이랑 OVA를 보실 차례입니다
댓글주소
     
     
Wimps 2018-01-13 (토) 00:06
그건 더 잔인하다고 해서 제 멘탈을 위해서 안보는걸로
댓글주소
          
          
psyche 2018-01-13 (토) 00:12
그렇다면 이번 신작의 기초가 된 구OVA와 코믹스는 놓아두시고, 
꿈과 희망의 TV판만 보시면 되겠군요~
 
이건 같은 데빌맨이라도 완전 다른 스토리에 원작자가 컨셉을 다르게 만든 물건이니까요~
정의의 히어로~ 데빌맨~ 데빌맨~
댓글주소
chamhan 2018-01-13 (토) 00:14
원작 그대로를 재현한 엔딩이나 여주의 최후가 여러 모로 대단한 물건이었습니다.
연인도 잃고, 인간에 대한 분노를 느끼면서도 데빌맨 군단과 함께 데몬에게 덤볐지만
오히려 대패하고 주인공도 사망으로 났던 원작을 더 처절한 느낌의 엔딩으로 바꾸었죠.

...작품의 기본 전체가 뒤집어져 후도 아키라는 죽지만 데빌맨G 쪽은 꽤 희망찬 엔딩을
보여줬는데.
댓글주소
Atsuki 2018-01-13 (토) 00:15
기회가 되시면 데빌맨 아몬이나 데빌맨 레이디, 그리고 초기 나가이고 월드의 집대성이라고 할 수 있는 바이올런스 잭도 보심을 추천 합니다.

덧. 미키의 효x 장면은 어린 나이 부터 지금까지도 여전히 최고이자 최악의 임팩트 있는 샷으로 각인되어 있습니다.
댓글주소
     
     
Wimps 2018-01-13 (토) 00:20
데빌맨 레이디는 보고싶은데 만화책이 없더라고요. 이제 안파는듯. 인터넷상으로 구해볼려고 해도 없어서
데빌맨 아몬은 데빌맨을 보기전에 뭔가 표지가 중2병을 파고드는게 있어서 데빌몬 모르고도 봤던 기억이 나네요.
댓글주소
새누 2018-01-13 (토) 00:50
댓글주소
마카벨라 2018-01-13 (토) 01:25
오랜만에 다시보니 예전보다는 덜하지만 여주인공랑 그친구들 효수는 멘탈보호가 필요하죠.
오랜만에 데빌맨 아몬이나 데빌맨vs어둠의제왕도 다시 보게되었네요.
댓글주소
기설 2018-01-13 (토) 08:19
오오... 완벽해!
댓글주소
엘디펠트 2018-01-13 (토) 10:17
사실 힘들어요.

명작이긴 한데 꿈도 희망도 없어요.
댓글주소
노히트런 2018-01-13 (토) 12:55
데빌맨은 사실 요즘 한국세대한테는 별감흥이 없는 작품이고 뭣보다 피가...피가...
댓글주소
제피 2018-01-13 (토) 21:04
지금은 데빌맨의 광기를 이은 작품이 많이 나왔으니 그리 감흥 없는게 당연... 하지만 히로인 효수 임펙트는 이전에도,이후에도 없을 것입니다.
댓글주소
   

총 게시물 3,893건, 최근 7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타입문넷 통합 공지 (2017년) hot 광황 2016-12 0 10351
[공지]  리뷰 이벤트 작성 시 주의사항 +3 hot 롸君 2013-03 0 105928
3893 [영상물/네타]  쥬만지: 새로운 세계 감상했어요. new 잠연 07:35 0 21
3892 [영상물/네타]  2018 LCK 스프링 개막전 KSV vs 킹존 드래곤 X 감상 (결과와 내용 있음) +5 new 로드에깃든혼 01-16 0 350
3891 [영상물/네타]  [쏘아올린 불꽃, 밑에서 볼까? 옆에서 볼까?] 대체 뭐야?! +2 new 분노포도 01-16 0 373
3890 [영상물/네타]  [다운사이징/스포주의] 도대체 뭘 봤는지 모르겠다...(스포주의) +5 new 륜니어 01-16 0 515
3889 [영상물/네타]  [스포일러] 코코(COCO) - 저작권법을 준수합시다(!?) +4 Lezend 01-15 0 760
3888 [영상물/네타]  [달링 인 프랑키스] 로봇 애니메이션의 1화 +7 stLyu 01-15 0 674
3887 [영상물/네타]  [소녀종말여행] 좀 늦었지만 오랜만에 제대로된 치유물 봤네요 +8 물극 01-15 0 422
3886 [영상물/네타]  가면라이더 에그제이드 트루엔딩].........걍 처음부터 하이퍼무테키 쓰지 그… +4 뿌띠뚜바 01-15 0 433
3885 [영상물/네타]  [패궁 봉신연의] 아니 스킵을 하더라도 말이죠 +4 제르미날 01-15 0 517
3884 [영상물/네타]  [패궁 봉신연의]1화, 그저 히카사 요코가 너무나 일을 잘 할 뿐이었다. +2 제트버스터 01-15 0 612
3883 [영상물/네타]  봉신연의 1화 감상 +3 청민 01-14 0 582
3882 [영상물/네타]  데빌맨 크라이베이비]나가이 고의 평생의 테마를 한방에 녹여냈던 대작의 … +13 닥터회색 01-14 0 873
3881 [영상물/네타]  18년 1분기 애니 감상 +19 hot Sioed 01-14 0 1010
3880 [영상물/네타]  [패궁봉신연의 1화] 너무 전투적인데 +9 hot 노히트런 01-14 0 1554
3879 [영상물/네타]  [달링 인 더 프랑키스] 1화 감상 +7 hot 소리마음S 01-14 0 1483
3878 [영상물/네타]  [도사의 무녀] 주인공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어! +6 Atracxia 01-13 0 766
3877 [영상물/네타]  [유우키 유우나는 용사다 용사의 장/스포] 1기의 흠까지 수습하는 좋은 마무… +3 담배맛치즈 01-13 0 667
3876 [영상물/네타]  [데빌맨/네타]사실 에버가든보다 의외로 데빌맨 감상이 안올라오는게 신기… +14 Wimps 01-12 0 812
3875 [영상물/네타]  [바이올렛 에버가든/네타] 의외로 이 감상이 안올라오네요?? +16 hot konhsa 01-12 0 1243
3874 [영상물/네타]  [코코/네타]나는 단수가 아니다. +2 달렉수프집사 01-12 0 5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다음검색


V노블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