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99 (회원 318) 오늘 23,316 어제 27,964 전체 85,399,219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37,568건, 최근 12 건
   
[게임]

[파판15] 도대체 무슨 일이 있던건지 모르겠습니다

글쓴이 : 마리미떼 날짜 : 2018-07-06 (금) 23:41 조회 : 1194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406044

파판 15에 대한 안좋은 이야기는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명색에 이름값이 있을꺼라고 생각+할인으로 이번에 구매 클리어했....는데 말이죠.

초반에는 괜찮았습니다.
그래픽도 좋고 오픈월드에다가 전투도 나름 시원시원하더군요.
남캐들은 조오오금 그랬지만, 여캐들은 참 바람직했고말이죠.
역시 그래도 이름값한다고, 잘샀다 기뻐했습니다.

딱 초반까지만요.

챕터가 진행되면 될수록 느껴지는 절망감이라니....
진짜 다른 요소 다 만점을 준다고해도, 연출이랑 스토리에서 모든 점수가 날아갑니다.

아니 유치한 연출같은건 감성이 다른갑다-하고 넘어간다고 해도
도대체 스토리가 그게....아니 진짜 커버가 안됩니다.

스토리에 게임 설정이 녹아들지 못하는건 기본이요, 중요한 스토리 장치를 살리지도 못하고
캐릭터들의 매력을 보여줄만한 스토리는 한톨도 안보이고...

제일 큰 문제는 승.전이 없어요.
기.승.전.결에서 기와 결밖에 없습니다.
적이나왔다! 죽었다! 수준의 스토리라니 설마 이럴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길레 이런 스토리가 태어난지 이해가 안갑니다.
돈이 부족했던건가요? 시간이 없던건가요? 도중에 게임데이터가 날아가 버린건가요?
도대체 뭐가 부족하면 이런 스토리로 게임을 낼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파판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무슨짓을 한건지......


"파이널 판타지를 처음 플레이하는 분들과 모든 팬들을 위해-"

처음 나오는 이 문구에 내가 감동까지 했는데!!!
차라리 아무것도 쓰지 말라고!!!!
내 시간 돌려줘......

믹시

머피의법칙 2018-07-06 (금) 23:59
DLC로 스토리 팔아먹어서 욕 많이 먹었지요.
댓글주소
     
     
마리미떼 2018-07-07 (토) 00:11
DLC도 이미 사놨지만, 그냥 안할생각이에요...
파판 15는 이제 그만 하고 싶네요
댓글주소
레포링 2018-07-07 (토) 00:15
파이널 판타지를 처음 플레이하는 분들과 모든 팬들을 위해-

뭘 원하는지 모르니
일단 빅엿을 준비해봤어~

....
저기서 건질건 오픈월드 여행하는거 빼면없죠

맵돌아다니는건 확실히 재밌는데
남캐투성이에 기간한정여캐라서 솔직히 여성향게임인줄

본편을 똥으로 만들어놓고 DLC 팔아먹고, 개뜬금없는 로얄어쩌도 팔아먹고 
평가좋은 낚시는 좋다고 따로만들거나 


전 디럭스에디션 사놓고
14챕터인가 개뜬금없이 난이도(라고하기뭐할수준이지만)올려놓고
여태까지 평범하게 싸우다가 개뜬금없이 고레벨 풀어놔서 
최후반 강제 레벨링강요도 하고...깔게 너무많아서
댓글주소
     
     
마리미떼 2018-07-07 (토) 00:25
깔게 너무 많다는 말에 진심 공감합니다
댓글주소
Wimps 2018-07-07 (토) 00:34
라이트닝 사가보다 더한게 나올줄 몰랐지...라이트닝 사가가 명작으로 보일지경
댓글주소
Vermeer 2018-07-07 (토) 00:58
전설의 만들다 말았다를 넘어선 만들다 엎었다... 
댓글주소
hilender20 2018-07-07 (토) 02:08
파판 15... 다 좋은데 만들다 만, 스토리텔링이 폭망한 경우죠. 근데 이건 노무라가 기대만 잔뜩 키워놓고 일 하나도 안 해서 스쿠애니가 초강수로 노무라를 킹덤하트3 쪽으로 분리시킨 다음 타바타 긴급 투입해서 빨리 만들어 식으로 급하게 완성한 거라 그 부분은 감안해야 합니다. 그렇다고 용서되는건 아니지만...

근데 노무라 이 양반은 또 어영부영 한다한다 해놓고 킹덤하트3 경우 만들긴 했는데 도중에 또 파판7 리메이크 떡밥을 던지고 또 기대만 잔뜩 키워놓은 다음 개발은 지진부진한 만행을 저지르고 있죠.... 파판 15의 가장 치명적인 문제인 근본적인 스토리 결함은 노무라가 허세만 부리다가 일 안 해서 산발된 문제가 근본이라고 생각됩니다... 사람들이 노무라가 계속 맡았어야 한다 이런 소리 하는데 그럼 앞으로 10년이 지나도 15편 못 냈을 가능성이 있지요.
댓글주소
044APD 2018-07-07 (토) 10:01
스토리, 상호작용이 적은 오픈월드 시스템 , 일자형으로 가는 후반부 등 게임 구성 대부분 부실공사한 주제에 파티원들끼리의 상호작용은 정교하게 만들어놨지요. 

차타고 지나가면서, 뛰다가 부딪칠 때, 갑자기 칼 꺼낼때(대부분 맵 상호작용 할려다 삑사리난거) 등 일일이 반응하는거보면 공을 들인 티가 나긴하는데, 중요한건 다 빼먹고 저런 사소한거에 총역량을 투자한거보면서 골때리더군요.
댓글주소
송장의간장 2018-07-07 (토) 11:06
옛날에 트레일러 봤을때는 역대급 스토리 나올 줄 알았는데 까보니까 여러 의미로 역대급이었죠
댓글주소
에스프리스 2018-07-07 (토) 23:32
베이퍼웨어의 결말은 안좋은 경우가 많다는걸 여실히 증명한 물건이죠 파판 15는....
댓글주소
   

총 게시물 37,568건, 최근 1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37468 [영상물/네타]  [살육의 천사] 1화부터 너무 스킵이 많은데!?!? +2 AMN연호 07-07 0 602
37467 [웹창작/네타]  내가 조선의 주인이다. +10 깊은산 07-07 0 926
37466 [출판물/네타]  [네타/Fate Zero] 제로의 사쿠라 입양 문제를 무협식으로 생각해봤습니다 +46 hot 거꾸로말해요 07-07 4 1381
37465 [출판물/네타]  [사키 192국] 결승전 선봉전 - 계속 +8 라기타케치 07-07 0 603
37464 [출판물/네타]  사키 192화 : 신속 리뷰 +4 디시트 07-07 0 538
37463 [게임]  [파판15] 도대체 무슨 일이 있던건지 모르겠습니다 +10 hot 마리미떼 07-06 0 1195
37462 [출판물/네타]  [낙인의 플레인워커] 완결났네요 +9 hot 노히트런 07-06 0 1163
37461 [출판물/네타]  그러나 죄인은 용과 춤춘다 6권 파란 햇살에 그을려 +2 명석 07-06 0 270
37460 [영상물/네타]  보루토 64화 - 흠 이번화는 상당히 좋았군요. +2 hot 키바Emperor 07-06 0 1278
37459 [출판물/네타]  [전생검신] 캡틴 고려 정체가 밝혀졌다! +7 hot blast012 07-06 0 1775
37458 [출판물/네타]  [네타/전생검신] 드디어 밝혀지는구나 +2 거꾸로말해요 07-06 0 803
37457 [출판물/네타]  [전생검신] 율주의 떡밥이 풀린다! +3 드레고닉 07-06 0 781
37456 [출판물/네타]  [하네배드!] 애니화 및 코믹스 국내 정발을 기념하는 개인적이고 두서없는 … +6 L&H Club 07-05 0 671
37455 [영상물/네타]  앤트맨과 와스프 (2018) +7 평범한괴인 07-05 0 767
37454 [출판물/네타]  페스페 네타)사실 토키오미나 노리카타조차 타입문 세계관의 마술사로서는… +23 hot 흑하 07-05 0 1160
37453 [영상물/네타]  [스포일러]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 감상평 +4 파란냄새삼각… 07-05 0 290
37452 [출판물]  [삼국지 마행처우역거]완결, 그리고 주인공과 주변 인물을 위한 헌사 +6 환백 07-05 0 784
37451 [게임/네타]  [fate/네타] 무시무시한 에미야 가문 +25 hot GOGO흑화 07-05 0 1307
37450 [출판물/네타]  [전생검신]전검 세계관의 혼돈의 재능과 인간에 대하여 +11 역천의대제 07-05 0 587
37449 [출판물/네타]  [fate zero/네타] 4차의 진정한 승리자는 웨이버 아닐까요? +20 GOGO흑화 07-05 0 778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