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51 (회원 244) 오늘 27,581 어제 28,608 전체 87,290,429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1,986건, 최근 5 건
   
[웹창작/네타]

히카리짱 인커밍 : 그 날 자위대 아저씨가 운 이유를 우리는 아직 모른다.JPG

글쓴이 : psyche 날짜 : 2018-07-08 (일) 16:42 조회 : 1151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406490


물건너 연재되는 극소수의 브레판 팬픽.



스트위치 팬픽 자체가 귀해진 지금,

하물며 브레판 배경 팬픽은 정말 귀중하기 그지없죠.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자 내용은 참...



...


 


"자위대의 무기 관리는 위험하다. 무기는커녕 탄피 하나조차 버리면

그것의 수색으로 돌아갈 수 없게 되기 때문...... 발견될 때까지.


나오키의 비통한 소리에 칸노는 가볍게 당기면서 묻는다.


"무슨 일이야."

"나의 동기가 여름에 방탄의 턱끈 나사를 연습장에서 잃어버렸다. 그랬더니."

"그랬더니?"


마치 괴담이야기와 같은 텐션에 히카리도 무심코 얼굴을 접근한다

 
나오키는 지면에 납죽 엎드림이 된다. 

좀 예전의 그림 문자로 말하는 곳의 OTL로, 무릎이 지면에 붙어 있으니 
 
푸쉬업에 비하면 아직 편한가? 라고 생각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넓은 연습장에 횡대를 짜, 끝없이 지면을 찾는다. 7번 왕복 했을 때, 밤이 되고 있었지."


미채 작업복의 무릎이 닳아 떨어져, 
 
굽히고 있을 뿐의 허리는 걷는 것만으로 상해, 

식사도 언제 먹었는지 기억나지 않았다.


태양이 등을 구워, 마른 모래땅으로부터의 반사광으로 눈이 아프다. 
 
휴식도 없고 다만 오로지 지면을 계속 바라본다.


총기라면 범죄에 사용될 우려가 있고, 사회에 있어 위협이 될 수 있다.

 

"삽도 있었고, 64식의 대검 끈도..."
 

그러나 철모의 턱끈 나사든지 OD색에 칠해졌을 뿐의 삽, 총검의 칼집에 
 
연결되고 있을 뿐의 녹색의 끈에 거기까지 하는 의미는 있는 것일까?

 

"어째서 거기까지 해."

"자위대는 무기, 관품 관리에 이상할 정도로 까다로와... 어째서인지는 모르겠군."

 
...



분명 자위대 회상씬을 읽고 있는데,

왜 뒷목이 아파오는 것인지... 

전 자위대 근처에도 안 갔는데 말이죠...

이 놈의 동네는 실전이 터져도 탄피나 줍고 있을 게 분명해....





break.png
 

XXX  :  까짓거 무기 좀 내다 버리면 어떻단 말인가~


모두모두 마음편한 502에 입대하세요~
이쁘고 착한 아이들과 즐거운 군생활이 기다리고 있답니다~



믹시

슈빠르타 2018-07-08 (일) 16:50
한빛나양은 스토판의 전통적인 후소 주인공이죠
빵댕이가...
댓글주소
     
     
psyche 2018-07-08 (일) 16:53
언니나 니파도 귀염귀염합니다~
댓글주소
누렁이백작 2018-07-08 (일) 16:57
사격, 탄피.... 큭! 머리가!
아앗, 아아아.
댓글주소
     
     
psyche 2018-07-08 (일) 16:59
XXX : 총 그딴 거 쏘고 집어던지면 되는 거 아닌가요~
댓글주소
잠살고 2018-07-08 (일) 17:00
유닛 부숴지는건 이해되지만 총은 왜 버리는거냐 칸노 맨날 칼질하는 안대나 번개 쏘는 피카츄도 총은 안 버렸어
댓글주소
     
     
psyche 2018-07-08 (일) 17:05
불가능이 없는 마녀도 가끔 칼질하는데 방해되면 바로 총을 바다에...
몇 푼 하지도 않는 싸구려 철쪼가리 따위보다 사람의 목숨과 전투 효율이 더 중요한 법입니다!
댓글주소
          
          
잠살고 2018-07-08 (일) 17:08
안대는 칼 뽑아야하니 그렇다쳐도 칸노가 등뒤로 총매는게 그렇게 전투효율을 해치는 일인가
댓글주소
               
               
psyche 2018-07-08 (일) 17:09
다 쏴버린 총은 몸을 무겁게 할 뿐~
진정한 마법소녀는 주먹으로 승부를 겁니다~
댓글주소
                    
                    
오메가 2018-07-09 (월) 05:58
진지하게 말하면, 빈 총은 개머리판 가격 등의 빈 총이 통하지 않는 상대에겐 전투효율을 떨어지게 만들죠.

...그래도 버리지는 말자.
댓글주소
                         
                         
psyche 2018-07-09 (월) 08:53
칸노 씨는 그저 열심히 싸웠을 뿐입~~
댓글주소
     
     
nick인가 2018-07-08 (일) 17:07
리퍼도 총 버립...즉 찐...응?
댓글주소
          
          
psyche 2018-07-08 (일) 17:10
!?!??!?!
댓글주소
울리쿰미 2018-07-08 (일) 17:40
망가진 무기는 짐일 뿐이고 실제로 기사들도 도망 칠 때는 무게 줄인다고 무기 냅다 버리고 도망치기도 했으니 전투효율로 인해 버리는건 그러려니 하겠는데...
 이놈들은 그냥 심심하면 부숴먹고 보이지도 않는 놈이 안경 안쓰고 하겠다는 등의 이유로 땡깡부리거나 하다 그러는데다 상습범이라...
댓글주소
     
     
psyche 2018-07-08 (일) 17:47
어허허, 오해입니다~ 심심해서 부숴먹진 않았어요~
훈장을 주렁주렁 달 수 있는 엄청난 격전을 자주 벌이고 있는 초전투부대라~
소녀의 사랑하는 마음입니다~
댓글주소
잡담인간 2018-07-08 (일) 18:24
약맛이 시원하군요.

요즘 유명하다는 사이다맛인건가요?
댓글주소
     
     
psyche 2018-07-08 (일) 18:25
약맛이 뭔가요?!??!? 도덕건전한 히카리 아가씨는 그런 거 몰라요~
댓글주소
LiberaMeFromHell 2018-07-08 (일) 19:36
인류 최전선 501도 물자를 아껴가며 싸우는 것은 후방에서 물자를 막 소진하면서 싸우다보니 물자가 전방까지 가기 전에 바닥나서 그런 것이었군요.
댓글주소
     
     
psyche 2018-07-08 (일) 19:41
어허, 오해입니다~ 502는 최전방 공세부대~
댓글주소
건전한내용 2018-07-08 (일) 21:54
왜 우세요?
댓글주소
     
     
psyche 2018-07-08 (일) 21:56
잔혹한 질문입니다.
댓글주소
베이우스 2018-07-09 (월) 02:31
아니... 외계인과 항상 전시인 세계고,
전쟁물자를 공장에서 끊임없이 뿜뿜 하고 생산하고 있어야할 세계이고,
그것은 후소도 똑같을텐데

평화로운 현대라면 충분히 이해하지만

외계인과 현역으로 싸우고 있는 전쟁의 시대에서 저러는건 도대체 무슨 (...)


궈여운 위치들에겐 국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꼬라박으면서 키우고 있고 
현역병 쩌리 남자들에겐 마치 일본인은 초식동물이다 라면서 풀뜯어먹으라는 그런식의 미쳐버린 극과 극의 지원을 해주고 있는건가 ㄷㄷㄷ

댓글주소
     
     
psyche 2018-07-09 (월) 02:43
저 팬픽이 현실내방계 일상물이라 배경이 현실 지구입니다~
즉, 평화로운 후소도 아니고 평화로운 21세기 일본~
물론 그것과는 별개로, 아마 스트위치 후소 남정네들이 저거보다 나쁘면 나빴지 좋을 리 없을 거 같긴 합니다만
댓글주소
LS5124 2018-07-09 (월) 12:24
총 하나 탄피 하나가 아까울 때 저런 이적행위를 하는 칸노 양에게 네우로이 둥지에 던져넣는 시형을 선고해야 합~
댓글주소
     
     
잠살고 2018-07-09 (월) 12:32
총좀 던졌다고 전투기 10대 이상(전투력만 따져서 가치를 따지면 그 이상)을 버리는건 너무 극단적인 처벌인데요.
댓글주소
          
          
psyche 2018-07-09 (월) 12:56
다 쏴버린 총은 몸을 무겁게 만들 뿐~~
댓글주소
               
               
잠살고 2018-07-09 (월) 13:02
아니 벌이 과하단거지 멀쩡한 총을 버려재끼는 칸노는 잘못 맞습니다. 벌은 받아야죠.
댓글주소
                    
                    
psyche 2018-07-09 (월) 13:06
전투를 승리로 이끌기 위한 합리적인 판단입니다~ 
아이자와 선생님도 좋아할 거에요~
댓글주소
                         
                         
LS5124 2018-07-09 (월) 15:54
'만' 좋아합니다~ 나머지 사람들은 싫어할 거에요~
댓글주소
                         
                         
psyche 2018-07-09 (월) 16:01
히카리도 좋아할 거에요~
댓글주소
     
     
psyche 2018-07-09 (월) 12:56
어허, 어찌 착하고 귀엽고 용감한 소녀에게 그런 악당 같은 짓을!
댓글주소
로튼애플 2018-07-09 (월) 14:46
현실에서 전차를 잃어버리는 병신짓을 해서.
댓글주소
     
     
psyche 2018-07-09 (월) 14:49
누가 전차를 잃어버렸나요~
땅개가 아닌 마법소녀들은 잘 모르겠어요~
댓글주소
   

총 게시물 1,986건, 최근 5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1906 [웹창작/네타]  [포켓몬 마스터님 4기] 세계 최고속도의 종족치는 과연 몇일까? +9 QuodEratDemonstran 07-18 0 586
1905 [웹창작/네타]  [은영전/도망자] 홀로서기 +3 나이트해머 07-17 0 447
1904 [웹창작/네타]  흠 AA게시판의 왕자가 미쳐서~~ 보고있으니 신데렐라물이 해피엔딩이 될려… +16 블러드카니발 07-17 0 822
1903 [웹창작/네타]  [이국견문기] 숟가락 올리는 것도 실력이군. +11 link hot 불타는감자밭 07-16 0 1148
1902 [웹창작/네타]  [에이레네 어장/당신은 역사에서]난 너를 믿었던 만큼 내 친구도 믿었기에- +3 link 아스트랄로피… 07-16 0 824
1901 [웹창작/네타]  [아이돌 오타쿠] 드디어 지클린데의 강화가 공개되었습니다. +16 밥먹는중 07-15 0 726
1900 [웹창작/네타]  [AA]원작 때때로 앙코인 IS가 2기가 시작 되었군요. +3 삼원색 07-15 0 666
1899 [웹창작/네타]  마지친 전생 2회차가 시작되었습니다. (스포많음) +10 hot 88mm 07-15 0 1127
1898 [웹창작/네타]  [나이트런/미리보기]저거 아무리 봐도..... +3 hot 방랑마도사 07-14 0 1522
1897 [웹창작/네타]  [레밀리아는 신세계/네타있음] 세계는 넓구나!! +2 나기나기소나… 07-14 0 710
1896 [웹창작/네타]  만년만에 귀환한 플레이어/전형적인 헌터류 소설 +16 hot 루미너스피스… 07-12 0 5450
1895 [웹창작/네타]  [전생검신/네타] 마지막 기회 +11 hot GLife 07-12 0 1117
1894 [웹창작/네타]  [AA/흰색 만두는 인류 멸종의 꿈을 꾼다] 그건 심하잖아 +3 슈이네스 07-11 0 653
1893 [웹창작/네타]  대군으로 살아리럿다. +8 깊은산 07-11 0 684
1892 [웹창작/네타]  [루드라사움전생이문록] 주인공 너.... +9 hot Wolf君 07-10 0 1388
1891 [웹창작/네타]  내가 조선의 주인이다에 관해... +6 루시안 07-09 0 843
1890 [웹창작/네타]  [아이돌 오타쿠] 이건 플래그인가? +14 밥먹는중 07-09 0 804
1889 [웹창작/네타]  [에이레네 어장/당신은 역사에서-]두 광인이 바꾼 세계 +5 아스트랄로피… 07-09 1 573
1888 [웹창작/네타]  [참치어장 - 유카리의 우주여! 시리즈/전개 네타 다량 함유] 어...저기요 다… +6 LycanWolf 07-09 0 703
1887 [웹창작/네타]  히카리짱 인커밍 : 그 날 자위대 아저씨가 운 이유를 우리는 아직 모른다.JPG +32 hot psyche 07-08 0 1152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다음검색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