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151 (회원 98) 오늘 6,690 어제 30,287 전체 89,615,375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3,181건, 최근 8 건
   
[영상물/네타]

[미스터 션샤인 ]1화 2화 감상 후기

글쓴이 : 밤눈박이 날짜 : 2018-07-10 (화) 01:10 조회 : 812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406690
한국 드라마를 본다는 것은 단 한 장면의 완성을 보기 위함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무엇인가를 아득히 초월한 진한 키스

사실 한국 드라마들에 공감대적으로 형성되어있는 로맨스는 바로 극단적인 사랑인가 싶어요.
별에서 온 그대, 태양의 후예 등등 굵직한 드라마들은 다들 어딘가 극단적인 요소에 바탕을 두고 로맨스를 풀어나갑니다.
그리고 이러한 로맨스를 고집해온 탓에 이제는 국경을 넘어 보편적으로 성공할 만큼 정교해졌고 좀 더 뭐랄까 그것만의 매력을 생산해내고 있어요.
다양성은 개나줘버리고 이러한 로맨스에 빠져있는 한국 드라마지만 그다지 불만은 없습니다. 이러한 공감대를 형성한 탓에 이제는 한국식 드라마의 세계관이 구축되고 있는 듯하니까. 역시 무엇인가를 좋아하고 그것에 꾸준하다는 것은 완성의 원동력인듯 합니다.
그렇다고는 해도 배경이 이렇게 무시될 이유가 있는 걸까요

미스터 션샤인은 정직하지 않은 드라마라는 생각이 듭니다.

미스터 션샤인 또한 극단적인 사랑을 재료로 삼아 이야기를 해내가고 있습니다.
개화기 시절의 조선의 시대상은 그야말로 혼란과 다름없었습니다. 
만약 분단 이후 한국의 모습이 발전과 함께한 역동적임이라면 미스터 션샤인의 시대의 상은 파괴와 상실에 근반한 역동적임일 것입니다.
실제로 작품의 캐릭터는 모두 파괴와 상실에 뿌리를 두었고 그 뿌리에 기인한 거대한 시대의 흐름에 의한 억제에 저항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또한 1화의 대부분을 이 시대에 의한 변화에 초점을 두고 이야기를 진행했었습니다. 

우리는 시대라는 배경 속에서 긴장을 느끼고 그 긴장속을 거니는 캐릭터의 행동에 집중합니다.
그 긴장은 이미 우리가 받아들이는 이야기의 한 부분이 되어 시작과 끝까지 수용자와 함께하죠.
그렇기에 이러한 배경의 긴장은 극의 대부분이라 할 수 겠습니다. 그것이 서양에서 생산되는 수많은 문화콘텐츠들이 예로부터
고증에 아낌없는 시간을 쏟고 배경묘사에 집착하는 이유입니다.  그리고 글대신 영상과 게임과 같은 시각적인 매체들이 주가 된 현 시대에 와서는 
이것이 좀 더 중요해졌습니다.

만약 드라마에서 포니 택시가 다니고 사람들은 구식 애니콜을 들고 다니고 문재인 대통령은 인권변호사로 묘사되며 광화문의 세종대왕상은 아직 지어지지 않았다고 생각해보죠

극에서 주로 다룰 내용이 아니라면 외부인이 본다면 문제를 느끼지 못할 요소들 아닐까요? 
하지만 만약 그 드라마가 촛불시위에서 일어난 로맨스를 다루고 있다면? 
과연 그 시대에 대한 전문가 수준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 일반적인 상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그 이야기에 몰입할 수 있을까요..


미스터 션샤인은 픽션이지만 현실의 인물들을 차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시대가 만드는 긴장을 드라마의 재료로써 완전히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인물들과 그 인물들이 시대의 긴장속에 택하는 행동에 대한 최소한의 고증은 순리라고 생각합니다. 예산을 400억씩이나 등에 엎은 드라마가
바쁜 스케쥴과 부족한 예산으로 변명할 여지는 없다고 보네요.

고증을 할거면 완전하게 하던지 아니면 현실의 인물들을 차용하지 않고 시대의 분위기만을 가져와 평행선을 달려야지
 시대의 현실감있는 긴장감을 고종,이토 히로부미, 루스벨트 대원군등의 거대한 인문들을 등장시킴으로써 차용해놓고는 고증을 하지 않겠다는 것은 어떠한 종류의 파렴치함이 아닐련지요..

넷플릭스로 계속 볼거긴 한데 너무 아쉽네요.. 무지개빛 트로츠키나 왕도의 개에서 느껴지던 역사적 인물들의 고증이라던가 카리스마는 기대할 순 없는 걸까요. 
믹시

노히트런 2018-07-10 (화) 07:00
저는 그렇게 그 쪽으로는 신경안써서 볼만하더군요. 애시당초 그시대를 다룬 이상 판타지정도로만 이해를 해서 그런가.
중간중간 개그도 들어가고 나쁘지않았다는.
댓글주소
   

총 게시물 3,181건, 최근 8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2801 [영상물/네타]  아인스님의 7월 12일자 방송 채여 07-13 0 459
2800 [영상물/네타]  [스카이스크레퍼] 뻔하고 또 뻔합니다만 문제라도? +6 hot 아스펠 07-11 0 1236
2799 [영상물/네타]  [오버로드] 3기 1화 감상 +11 hot DAEITW 07-11 0 1204
2798 [영상물/네타]  [오버로드 3기/네타(?)] 오버로드 3기는 제법 기대해봐도 괜찮을지도 모르겠… +9 hot 페이트러버 07-11 0 1088
2797 [영상물/네타]  [이별의 아침에 약속의 꽃을 장식하자] 보고 왔습니다. +1 언리밋 07-11 0 423
2796 [영상물/네타]  [건담 빌드 다이버즈] 여기서는 라이저 소드이지! +14 드레고닉 07-10 0 666
2795 [영상물/네타]  건담 빌드 다이버즈 15화 +4 chuck 07-10 0 434
2794 [영상물/네타]  [백련의 패왕과 성악의 발키리] 이세계는 스마트폰과 함께....? +15 holhorse 07-10 1 806
2793 [영상물/네타]  MS 08소대 이신 라이어 대령 +7 깊은산 07-10 1 447
2792 [영상물/네타]  [미스터 션샤인 ]1화 2화 감상 후기 +1 밤눈박이 07-10 0 813
2791 [영상물/네타]  [앤트맨과 와스프] 스케일이 크지 않아서 좋은 영화 +20 쟌리 07-09 0 771
2790 [영상물/네타]  GIF 있음]허긋토 프리큐어 23화] 역대 리더 중 가장 끔찍한 과거를 가진 리더.… +11 hot 닥터회색 07-08 0 1138
2789 [영상물/네타]  [앤트맨과 와스프]다필요없고 엑스트라에집중합시다. +6 hot 볼코프레보스… 07-08 0 1518
2788 [영상물/네타]  [달링 인 더 프랑키스]세상에.. 하나의 기대작이 완전히 똥망작이 되어버리… +22 hot 제트버스터 07-08 0 2261
2787 [영상물/네타]  앤트맨과 와스프 - 재밌지만 살짝 아쉬운... 데이워치 07-07 0 532
2786 [영상물/네타]  [살육의 천사] 1화부터 너무 스킵이 많은데!?!? +2 AMN연호 07-07 0 775
2785 [영상물/네타]  보루토 64화 - 흠 이번화는 상당히 좋았군요. +2 hot 키바Emperor 07-06 0 1437
2784 [영상물/네타]  앤트맨과 와스프 (2018) +7 평범한괴인 07-05 0 937
2783 [영상물/네타]  [스포일러]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 감상평 +4 파란냄새삼각… 07-05 0 351
2782 [영상물/네타]  하이스쿨 DXD 4기 - 안 좋은 의미로 유일한 존재가 되어버렸다.JPG +36 hot psyche 07-05 0 1344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맨끝 다음검색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