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57 (회원 272) 오늘 14,841 어제 29,036 전체 88,067,314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1,977건, 최근 15 건
   
[웹창작/네타]

[탐식재림/네타] 설지후 하렘(어전회의)의 구성이 대강 밝혀졌습니다.

글쓴이 : 구려 날짜 : 2018-10-10 (수) 11:11 조회 : 869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416537


"여러분!!! 이번 작품에선 무분별한 하렘은 없을 것입니다!! 안심하고 감상하십시오!!"
                  -작품 초반부 로유진 작가-





















소원을 써서 599박 600일을 끊은 발할라는 시련의 공간에 다시 들어갑니다.

그리고 다시만난 미래사념 검지후. 상대 자존감을 깎는 독설을 내뱉으며 본보기로 반발하는 휴고를 여러번 죽였답니다. --인성봐라--

그리고 검지후가 설지후에게 "너 거시기 관리 좀 잘해 새꺄.." 라면서 하렘에 대해 술술 불기 시작하는데..


피소라 - 나중에 설지후에게 "네 여보♡" 이러고 산다.

얀, 푹신이, 분홍이. - 작정하고 너 덮친 애들이니 어쩔 수 없다.

낮이밤져, 항나, 변태 - 얘들까지도... 뭐 그럴수도 있다.

쫑, 말랑 찰떡이 - 넌 임마, 나한테 밝힌다고 뭐라 하면 안돼!

플로네 - 어전회의에 당당하게 참가. 설지후에게 "농락당하는 정숙한 미망인" 코스프레를 즐김.



그리고 여성진이 모여 설지후를 보며 잡담하는 자리를 칭해 어전회의의 시작 . 

허허, 이거 참... 
그래도 무분별하지는 않네요... 메모라이즈에선 다른 남자랑 이어줄까 망설였던 히로인도 나오고 별 재미없는 외전까지 써서 히로인을 늘려서 좀 시끄러웠는데..


근데 내가 미는 초홍과 플로네 비중은 확실히 챙겨주십쇼. 작가님!!

믹시

LaNuovaVita 2018-10-10 (수) 11:15

탐식의 재림 완결 낫나요? 슬슬  완결 낫으면 볼려는대

댓글주소
     
     
운명의검 2018-10-10 (수) 11:39
아직은아닌데 끝나갑니다
댓글주소
운명의검 2018-10-10 (수) 11:39
항나는 항별이 언니라 자매가 쌍으로그러네요
댓글주소
하늘기사 2018-10-10 (수) 12:20
나중에 메모라이즈 쪽과 크로스하는 외전을 한편 쓴다고 했는데, 어찌 될지 궁금하긴 하네요. 지금 시점에서는 설씨가 뭔 짓을 해도 그 양반 이길수 있을리가 없으니 말이죠. 애초에 탐식의 재림 세계관 자체가 김 씨 때문에 시작된 일이나 다름없어서......
댓글주소
rudejr4614 2018-10-10 (수) 13:23
저는 낮이밤져랑 푹신이, 분홍이, 변태, 쫑이 누구인지 모르겠더군요. 아직 내공이 부족하네요. 
댓글주소
     
     
Luklim 2018-10-10 (수) 13:30
낮이밤져는 느낌상 피소라, 푹신이는 푹신한 서유희, 분홍이는 음란핑크 테레사, 변태는 아마 은유리, 쫑은 초홍의 별명이 쫑이지요.
댓글주소
          
          
rudejr4614 2018-10-11 (목) 00:57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나비 2018-10-10 (수) 13:40
서유희(푹신이), 백혜주(얀), 테레사(분홍이), 청초홍(쫑), 플로네, 피소라(낮이밤져), 김한나(항나), 샬럿 아리야(말랑 찰떡이), 은유리(변태).가 아닐까요
댓글주소
          
          
rudejr4614 2018-10-11 (목) 00:58
고맙습니다.
댓글주소
HMJ1020 2018-10-10 (수) 14:27
설지후: 걱정마세요. 그 미래도 바꿔드리죠.
검정 지후: 하하! 지랄한다!

낙원 멸망보다 바꾸기 힘든 숙운(하렘)...
댓글주소
   

총 게시물 1,977건, 최근 15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1937 [웹창작/네타]  [탐식재림/네타] 설지후 하렘(어전회의)의 구성이 대강 밝혀졌습니다. +10 구려 10-10 0 870
1936 [웹창작/네타]  [폭군고종/네타]조국의 미래를 본 노장의 퇴장 +12 hot Metalwolf 10-10 1 1568
1935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유럽의 시계열이 점차 변하고 있군요.... +42 hot 닥터회색 10-10 1 1601
1934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네타) 보불전쟁이 묘하게 흘러갔습니다 +40 hot 썬더블러프 10-10 1 1616
1933 [웹창작/네타]  [네라우오입지전]경국의 미인"들"과 이해력좋은 고위인사의 하모니의 결과… +9 푸른마도 10-09 0 809
1932 [웹창작/네타]  [여성향 게임 세계는 엑스트라에게 어려운 세상입니다] 드디어 강한 빌런(?)… +6 GLife 10-09 0 995
1931 [웹창작/네타]  [전지적 독자 시점] 채울때 확실히 채워주네요. +4 hot 한을 10-09 0 1050
1930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네타] 역사는 반복된다. +51 hot 이누매나 10-09 1 2249
1929 [웹창작/네타]  흘러들어온 이레귤러 다시 정주행... 그런데... +6 깊은산 10-08 0 694
1928 [웹창작/네타]  폭군고종]식민지 안가져! 급떨어지게! +49 hot 닥터회색 10-08 3 2473
1927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 고종 : 합체하지 않겠는가. +23 hot 항상여름 10-08 1 1512
1926 [웹창작/네타]  [NARUTO -앙코전-]얘는 다갓이 진짜 싫어하네요 +7 그런거없다 10-08 0 760
1925 [웹창작/네타]  [카마인 암즈] 이건 좀 납득하기 힘들다 (스포일러) +11 양롱 10-06 0 804
1924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네타] 오늘도 그분들이 그걸 시전할 뻔했네요. +75 hot 이누매나 10-05 1 2489
1923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대왕]개혁의 브레이크는 필요한가 +8 hot LastBoss 10-05 3 1381
1922 [웹창작/네타]  [조선무당] 나도 똘기있거든? +13 hot Metalwolf 10-04 2 1197
1921 [웹창작/네타]  [고종] 이하응은 성가신 상황들이 낳은 희생자였는가? +14 hot 프리덤파이터 10-04 0 1291
1920 [웹창작/네타]  [고종] 후세의 폭주를 막는 가장 좋은 방법(단 인내심 필요!) +14 hot 프리덤파이터 10-04 1 1213
1919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 감상게에 올라오는 그 작품 읽어보았습니다. +6 hot 팡링잉X황링인 10-04 2 1085
1918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네타]이전 세상에서의 장씨도 그 생각을 했습니다. +35 hot 이누매나 10-04 1 176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다음검색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