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130 (회원 78) 오늘 7,755 어제 33,365 전체 88,093,593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38,299건, 최근 14 건
   
[게임]

PS4 스파이더맨 클리어

글쓴이 : 메탈엑스쿄코 날짜 : 2018-10-11 (목) 23:02 조회 : 526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416833

추석 연휴에 할 만한 게 뭐 있을까 뒤져보다가... 예전부터 눈독 들여놨던 스파이더맨을 발견했습니다.
발매된 건 진작 알았지만 패키지로 살지 DL로 살지 고민하면서 구매를 미뤘거든요.
평도 좋겠다 연휴겠다 안 살 이유는 없어서 그냥 DL판으로 구매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메인 스토리 클리어!

소감부터 밝히자면 대단히 만족했습니다.
게임으로 구현된 뉴욕 전경은 정말 놀라웠고, 빌딩 사이를 누비는 고속 이동은 정말 감탄스러웠습니다. 스파이더맨이 하늘을 누빌 때마다, 때때로 빌딩의 강을 헤엄치는 듯한 상쾌함까지 들었습니다.

뉴욕을 돌아다니는 것만으로도 끝내줬어요. 그래서 스토리 후반까지는 지하철을 이용하지 않고 그냥 이동했습니다.

액션도 굉장히 스피디해서 좋았고, 슈트 해금도 처음에는 별로 끌리지 않았는데 막상 하니까 재미가 들려서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론 슈트 능력을 슈트 스킨에 묶어두는 게 낫지 않나 싶지만... 뭐 이건 유저가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되니까 별문제는 아니고...

아쉬운 점을 뽑자면 서브 퀘스트. 뉴욕을 돌아다니면서 이것저것 수집하는 건 좋아요. 빌런들의 아지트를 습격하는 것도 좋습니다. 그런데 다 정리했나 싶으면 비슷한 종류의 퀘스트가 또 추가되는 형식이라서 이건 좀 마음에 안 들었네요. 처음엔 더 플레이하고 싶어서 괜찮았는데 추가되고 또 추가되니까 이게 좀 질립니다; 성취감이 리셋되는 느낌이라서요. 차라리 처음부터 다 해금된 상태였으면 좋았을 텐데 말이죠. 스토리상 어쩔 수 없는 문제도 있지만요.

물론 서브 퀘스트도 스토리 요소가 있는 퀘스트들은 좋았습니다. 재밌었어요.

이제 메인 스토리 이야기로 넘어가서...

영화인 스파이더맨 홈커밍도 그랬지만 올드팬과 뉴팬 둘 다 잡으려고 고심한 흔적이 보이는 스토리였습니다. 이거 하나로 양쪽이 다 이해할 수 있게 스토리를 조율한 느낌이 들어요. 메인 스토리에서 다루지 않은 이야기는 인물 설명 페이지나 뭐 수집요소 같은 걸 보면 자연스럽게 알 수 있고.

그리고 스토리 자체가 꽤 괜찮았어요. 만약 영화 시리즈급인가 물으면 솔직히 잘 모르겠지만... 게임으로서 충분히 좋았습니다. 사실 기존의 스파이더맨 영화 시리즈와 비교해서 그렇다는 거지, 스토리는 충분히 좋습니다. 이걸 각색해서 영화로 만들어도 괜찮을 것 같아요.

스토리를 클리어하고 딱 스태프 롤이 올라올 때, 패드를 내려놓고 감상에 젖을 수 있는 작품입니다.

스파이더맨을 좋아하는 사람한테 강력히 추천할 수 있고, 마블을 좋아하는 사람한테도 추천할 만하며, 뉴욕을 사랑하는 사람한테도 권할 수 있는 좋은 타이틀이 나온 것 같습니다.
믹시

홍차맛젤리 2018-10-11 (목) 23:12
호평이네요. 말씀 보고 저도 구매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메탈엑스쿄코 2018-10-11 (목) 23:14
소소한 재미, 큰 재미 둘 다 잡은 추천작입니다 ;ㅁ; 재밌게 플레이하시길!
댓글주소
현평 2018-10-11 (목) 23:33
발매전부터 dlc 나눠팔기 준비중이라길래 일부러 패키지로 샀습니다만,
그럴 필요 없이 정말 잘 나와준 게임이었죠.
dlc 기다리고 있습니다. 디럭스 판으로 살걸....
댓글주소
     
     
메탈엑스쿄코 2018-10-11 (목) 23:39
전 바보 같이 일반 DL판을 사버려서(....) DLC는 전부 나온 다음에 하는 걸 고려 중입니다 ;ㅁ;
댓글주소
운명의검 2018-10-11 (목) 23:34
저도 플래티넘 트로피 따고선 굉장히 만족했습니다  DLC가 기다려집니다 
댓글주소
     
     
메탈엑스쿄코 2018-10-11 (목) 23:39
DLC 스토리도 재밌을 것 같네요 ;ㅁ;
댓글주소
착한녀석 2018-10-11 (목) 23:52
엄청 좋았어요!
댓글주소
     
     
메탈엑스쿄코 2018-10-12 (금) 12:03
정말 좋았습니다 ;ㅁ;
댓글주소
kirook 2018-10-12 (금) 00:18
아캄의 영향을 받긴 했지만 안이하게 따라한게 아니라 고심이 느껴지는 게임이었습니다.
댓글주소
     
     
메탈엑스쿄코 2018-10-12 (금) 12:04
플레이하는 내내 고심한 흔적이 보여서 좋았네요 ;ㅁ;
댓글주소
회색잉여 2018-10-12 (금) 11:52
역시 스파이더맨 시나리오는 일단 가족과 친인을 비극으로 몰아넣으면 평타는 치는거군요!(막말)
댓글주소
     
     
메탈엑스쿄코 2018-10-12 (금) 12:04
그런 요소를 넣기만 한 게 아니라 구성을 잘 짠 게 호평 요인인 것 같습니다 ;ㅁ;
댓글주소
   

총 게시물 38,299건, 최근 1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38179 [게임/네타]  [둠 이터널/이미지/GIF/데이터 주의] 릴리즈 예정일 및 잡설 +36 에닐 10-12 0 688
38178 [출판물/네타]  [청춘돼지 시리즈/8원(외출하는 여동생)] 새롭게 시작하는 청춘돼지 시리즈 +2 카르엠 10-12 1 485
38177 [웹창작/네타]  명군이 되어보세. 문넷에서 악평이 자자했는데 정말 재밌었습니다 +23 hot 서큐택시 10-12 0 2116
38176 [웹창작/네타]  [야루오 카드/네타] 짧은 감상+스토리 예측해보기 +10 구려 10-12 0 500
38175 [웹창작/네타]  [맨vs헬] 이성을 버리는 소설 +3 hot 청심환 10-12 0 1067
38174 [영상물/네타]  꼭두각시 서커스 1화 감상 +19 hot 달의저쪽 10-12 0 1277
38173 [출판물/네타]  [9전단 1941] 나치와 유대인이 손을 잡는다고? +34 hot 항상여름 10-12 0 1089
38172 [출판물/네타]  [폭군고종/네타]슬슬 균형을 맞추려고 하는군요. +38 hot LycanWolf 10-12 1 1961
38171 [출판물/네타]  [폭군 고종] 원 역사와 정 반대의 평가를 받을 두 위인 +33 hot 폐륜아 10-12 2 2050
38170 [영상물/네타]  2018 롤드컵 그룹스테이지 젠지 vs RNG / 아프리카 vs FW +37 비엘군 10-12 0 594
38169 [게임]  PS4 스파이더맨 클리어 +12 메탈엑스쿄코 10-11 0 527
38168 [영상물/네타]  베놈 (2018) 괴물의 조건 +7 평범한괴인 10-11 1 751
38167 [영상물/네타]  [롤드컵/네타] 포기했습니다 +7 hot 청색양초 10-11 0 1264
38166 [게임/네타]  [섬의 궤적 4] 시리즈가 끝나는 날에도 세계관 떡밥을 뿌리리... +14 에루 10-11 0 866
38165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결국 르 벨라 에포크는 끝장 났군요. +64 hot 닥터회색 10-11 2 2503
38164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네타] 어머낫! 내 예상이 맞았어!! 40년 일찍 데뷔전을 가지네요!! +57 hot 이누매나 10-11 1 2267
38163 [영상물/네타]  율리시즈 잔 다르크와 연금의 기사 1화 감상 +3 시스템 10-11 0 671
38162 [영상물/네타]  롤드컵 2018 Gen.G vs 바이탈리티 / 아프리카 vs G2 +21 비엘군 10-11 0 612
38161 [영상물/네타]  페어리테일 파이널 1화 - 걱정했는데 제대로 설명해주는군요. +1 키바Emperor 10-11 0 573
38160 [웹창작/네타]  [NARUTO -앙코전-]AA선정 무엇 +6 그런거없다 10-10 0 760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Anime X Game Festival AGF2018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