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29 (회원 257) 오늘 18,580 어제 29,541 전체 89,656,806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1,999건, 최근 16 건
   
[웹창작/네타]

[폭군고종]놀랍게도 고종4가 약속을 지켰습니다.

글쓴이 : cushing커싱 날짜 : 2018-11-07 (수) 08:29 조회 : 1966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422389
친정하기 이전에 황후에게 약과 술 둘중 하나는 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들은 고종.

하지만 이전사례도 있고 해서 설마 약속을 지키겠어 했더니...

이번편에서 술만 마시더군요. 와 진짜 약속 지켰어 저녀석.

아무래도 황후에게 약해서 그런가 황후랑 한말은 어느정도 따라주는거 같네요.

개인적으론 이번에 휘릭휘릭끼요옷 같은 임팩트가 부족하긴 하지만 내용물만 보면 술먹고 적 후방에 동맹군의 근접 산탄사격지원 받으면서 적의 수장 머리를 따는것도 만만치 않지요.
믹시

은팔 2018-11-07 (수) 08:34
아니 어찌보면 임팩트가 더한게 19세기 세기말에 황제가 직접돌격해서 적 황제 목을 칼로 그어버렸으니 사실상 근대에
되살아난 옛 시대의 로망 그 자체입니다.... 거의 라스트판타지 사실상 인류 최후의 기병 위업은 고종4가 먹었다고봐야...
댓글주소
     
     
떠돌이 2018-11-07 (수) 09:23
라스트 라이더.
그랜드 라이더의 조건은 불명이지만 그야말로 그랜드의 위계를 얻기에 충분한 위업이네요
댓글주소
          
          
은팔 2018-11-07 (수) 11:37
관위는 뭐 알수없다만 미래인 특성상 동시대인 누구보다 전차의 운용법에 빠삭할테니 자기가 기병뽕 넣어놓고 다시 기병 관짝에 못질할 역할도 할듯하니 틀린말은 아니네요.
댓글주소
새누 2018-11-07 (수) 08:40
끼요옷은 대군보구 너구리는 대인보구
댓글주소
NaCN 2018-11-07 (수) 09:00
진지하게 현대에 환생한 징기스칸이 현대를 못 버티고 근대 조선에 빙의한게 아닐까 싶은데 말이죠.

그리고 술은 안 마셔도 될 거 같은데 마시고 싶어서 마신게 분명합니다.

마약이야 뭐... 그때도 하고 싶어서 한 게 아니니까요.
댓글주소
     
     
cushing커싱 2018-11-07 (수) 09:24
어쨋든 약속은 지켰으니까요!
댓글주소
     
     
플라잉란코 2018-11-07 (수) 10:39
이거다!!!
댓글주소
플라잉란코 2018-11-07 (수) 10:39
여러분~~~~~이거 다 대원군의 놀라운 자식 교육 덕인거 아시죠!!!
댓글주소
     
     
Metalwolf 2018-11-07 (수) 11:04
대원군 : 너 고소! 너 고소! 너 고소! 너 고소!
댓글주소
항상여름 2018-11-07 (수) 10:47
문득 든 생각
프랑스 : 나폴레옹 3세가 스당에서 하고 싶었던 것이 바로 저거야, 저거라고.
댓글주소
     
     
LycanWolf 2018-11-07 (수) 13:32
프랑스 : 나폴레옹 3세 폐하가 돌아가신 건 연세가 많으셔서 실패한거임 아무튼 그럼
댓글주소
닥터회색 2018-11-07 (수) 11:12
고종은 자기가 한말은 무조건 지켰습니다. 걸주라느니 미치광이라느니 망나니라느니 별별 욕을 다 먹지만 사실 가장 약속을 잘 지킵니다. 살해위협이든 가정사든.....
댓글주소
로튼애플 2018-11-07 (수) 11:49
재림 징기스칸의 아버지이자 위대하신 교육자 대원군을 군사관학교 초상화로 모시어라!
댓글주소
   

총 게시물 1,999건, 최근 16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1919 [웹창작/네타]  폭군고종] 천하의 중심이 옮겨지다. +70 hot 닥터회색 11-08 1 2446
1918 [웹창작/네타]  [폭군고종]이제 큰 불씨는 꺼졌다. +13 hot 셍튜므 11-08 1 1498
1917 [웹창작/네타]  [폭군고종] 중/화/제/국과 이태리한 이태리 +23 hot 플라잉란코 11-08 0 1666
1916 [웹창작/네타]  [폭군고종] 이홍장이 한번이라도 자기 의지로 도박수를 걸었다면...? +13 hot 구려 11-07 1 1373
1915 [웹창작/네타]  (폭군고종) 고종4가 영령이 된다면? +32 hot 정신요염EX 11-07 1 1278
1914 [웹창작/네타]  [맨대헬] 견우가 드디어 쓸 수 있게 됐군요. +10 아즈다 11-07 0 922
1913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재림 칭기스칸 인정합니다..... +57 hot 닥터회색 11-07 1 2734
1912 [웹창작/네타]  [폭군고종]놀랍게도 고종4가 약속을 지켰습니다. +13 hot cushing커싱 11-07 1 1967
1911 [웹창작/네타]  (폭군고종) 오늘자 분량을 보고 든 생각이 +22 hot 미스텔테인 11-07 1 1674
1910 [웹창작/네타]  [판타지 세계에서 NTR 피하기]울릭이 생각보다 더 쓰래기인것에 대하여... +16 hot 섭고편질 11-06 0 1475
1909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전쟁의 가장 큰 적은 악독한 적이 아니다 +37 hot 닥터회색 11-06 1 1980
1908 [웹창작/네타]  [폭군고종]점심은 푸짐하게 차려라 +10 hot 떠돌이 11-06 0 1467
1907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네타] 군대가 아무리 숫자가 많더라도... +31 hot 이누매나 11-06 1 1575
1906 [웹창작/네타]  [AA/네타(최신화)/야루야라의 모험자 생활] 다이스신의 구원 +24 564우성 11-06 0 935
1905 [웹창작/네타]  [격랑의 바다]잠ㅋㅋㅋㅋㅋㅋ깐ㅋㅋㅋㅋㅋㅋ +4 아스트랄로피… 11-06 0 906
1904 [웹창작/네타]  [폭군고종&보헤미안 랩소디]때론 치밀한 구성보다 보고 싶은 것이 나올 때 … +15 hot 환백 11-05 1 1486
1903 [웹창작/네타]  G의 이세계 일기 근황 +7 회색산맥 11-05 1 804
1902 [웹창작/네타]  [네타 약간/야루야라의 모험자 생활] 다이스는 대체 무엇을 바라는가..... +17 거꾸로말해요 11-05 0 823
1901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 야, 너두? 야나두! +29 hot B사감 11-05 1 1614
1900 [웹창작/네타]  [SSS급 용사 전용 캐릭터] 요즘 작품은 남을 비웃지 않으면 진행을 못하나? +15 hot 내방자 11-05 0 1340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다음검색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