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128 (회원 74) 오늘 7,328 어제 28,088 전체 88,817,692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38,561건, 최근 11 건
   
[웹창작/네타]

[여성향 게임세계는 엑스트라에게 어려운 세상입니다] 5부 감상완료

글쓴이 : odeng1004 날짜 : 2018-11-08 (목) 19:55 조회 : 901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422743
결론만 간단히 말해서 공화국은 망했습니다. 리비아가 납치당해서 완전 빡 돌아버린 리온이 거의 진심으로 덤벼서 

공화국은 나라가 완전히 개판이 되고 사실상 부도 상태가 되버립니다. 

간단히 요약하면, 
0.세계수 소멸(공화국 주 수출품 마석의 생산 겸, 국토방위 담당)
1.공화국군 소멸(룩시온이랑 이데아랑 진심으로 치고 받고 싸우면서 새우등 터지는 꼴로 소멸)
2.수도 괴멸(세계수가 폭주하면서 수도 반괴)
3.잔존 몬스터 처리(세계수가 폭주하면서 거대 곤충형 몬스터를 대량으로 방사, 전 국토로 퍼지면서 민간인 피해)
4.국가 경영 노하우 소멸(나라를 통치하던 6대 귀족이 전부 전사, 그 중 2가문은 전멸, 남은 4가문 중에도 빤스런 하는 인간들이 즐비해서
젊은 청년들이 자리를 이어받았지만 서로 사이가 최악이라 회의만 하면, 서로 드잡이질)
5.쌓이는 백성들의 불만(평소에도 6대귀족들의 행패에 불만이 많았는데, 그 행패의 근본이 되는 세계수가 사라졌다, 개중에는 귀족을 없애고 시민들이
나라를 통치하는 진정한 공화국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6.주변국가들의 행동(언제나 주변에 적을 만드는 공화국이었는데 이렇게 개판이 됐다. 그럼 이웃나라들이 어떻게 행동할까)
7.새로운 세계수(다행인지 새로운 세계수가 자라나고 있는데 이제 가지 수준, 이 녀석이 과거처럼 원상복구 되려면 300년은 걸린다. 주변국이 그걸 냅둘까?)

이렇게 개판이 되니, 나라 이렇게 말아먹게, 리온 어그로 끈 전생자 놈들이 제발 살려달라면서, 속국이 되겠다면서 머리박으면서 빌지만 
리온은 개털도 신경 안씁니다.

그리고 공화국의 참상을 직접 보고 리온의 전력을 알게된 왕비님, 공포에 떨면서 어떻게든 리온을 자기편으로 만들기 위해 자신의 딸을 리온에게 
시집보내려 합니다. 이미 정해진 약혼을 파기하면서 까지 말이죠. 게다가, 이 공주님이 게임 3부에서 악역영애역을 맡았다는데,
주변사람들 평가를 보면, 이 공주님도 마성의 카리스마를 가졌습니다.

p.s 이로서 리온의 약혼자는 4으로 늘어났군요. 예? 3아니냐고요? 아니에요 4 맞아요.
믹시

바운드독 2018-11-08 (목) 20:01
왕녀입장에선 쓰래기같은 예비신랑 피해서 그럭저럭 잘생기고 사람 잘챙기는 실력파 예비신랑이 생긴 셈이지만요
거기다 악역이 될 이유도 사라지게 되어버렸죠.
그외에도 룩시온의 배신떡밥이라던가.... 다가오는 자들이라던가....
여러가지 떡밥을 뿌리고 있습니다.
덤으로 약혼자는 4가 아닙니다.
5입니다.
댓글주소
     
     
odeng1004 2018-11-08 (목) 20:05
그 아가씨는 아직 확정 아니잖아요
댓글주소
          
          
항상여름 2018-11-08 (목) 20:34
아니, 6아닙니까.
공주님까지 합쳐 4.
거기다가 클라리스인가 5.

무엇보다 록시온이 6.
댓글주소
               
               
퍼런감자 2018-11-08 (목) 20:43
왕비님까지해서 7로 가시죠.
댓글주소
구려 2018-11-08 (목) 20:39
그 철없는 셀쥬놈은 어떻게 되었나요?
댓글주소
     
     
odeng1004 2018-11-08 (목) 20:43
아버지가 모든 누명을 뒤집어쓰고 대신 죽었습니다. 그나마 그 나라에서 가장 머리 돌아가는 사람이었는데
셀쥬의 미래는 둘 중 하나입니다. 스트레스로 인한 과로사, 백성들의 반란으로 인한 처형
댓글주소
     
     
코페아 2018-11-08 (목) 20:43
아비는 셀쥬가 저지른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처형당했고
대신 당주의 자리에 올랐지만 다른 6대귀족에게 '니놈 탓이야' 라면 맞고 욕먹는 생활을 보내고 있죠.
앞으로의 공화국의 미래를 생각하면 암울할 겁니다. 
댓글주소
GLife 2018-11-08 (목) 21:31
4번째 히로인은 나이가 어리다 + 뭔가 전생자 느낌이 난다 이 2가지 때문에

마리에의 전생 딸... 동시에 리온의 조카 아니냐는 추측이 있던데

정말 그렇게 되면 리얼 충공깽
댓글주소
     
     
바운드독 2018-11-08 (목) 22:28
아뇨 4번째가 이번에 그 약혼하게되는 공주입니다
5번이 2권에 등장한 클라리사....  부친이 시집보내려 벼르고 있더군요
댓글주소
          
          
GLife 2018-11-09 (금) 00:47
조카 추정 얘기 나온게 에리카 두고 한 얘기 맞아요
댓글주소
구프중장형 2018-11-08 (목) 22:19
이거 어디 연재 되는 작품인가요 ?
댓글주소
     
     
바운드독 2018-11-08 (목) 22:30
팬픽소개에서 모브로 검색하심됩니다
"오토메겜 세계는 모브에게 힘든 세계입니다"
비슷한 뜻의 작품 찾으시면됩니다
댓글주소
          
          
구프중장형 2018-11-10 (토) 12:33
감사요 

댓글주소
   

총 게시물 38,561건, 최근 1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38481 [출판물/네타]  [폭군고종] 고종 이녀석 혹시 해괴한 짓을 하고 있는게 아닌지 +23 hot 미얄마 11-09 1 1509
38480 [게임]  [워프레임] 금성 오픈월드 - 포르투나/오르브 발리스 첫 감상 +4 몰리브덴 11-09 0 319
38479 [출판물/네타]  이세계 삼촌 8화를 감상. +19 hot 귀운 11-09 0 1808
38478 [출판물/네타]  [고종]이완용이 식견이 있는건 확실하네요 +32 hot 깽깽이발 11-09 1 2404
38477 [웹창작/네타]  폭군 고종] 새로운 천조의 질서와 사이코패스놈 등판 +27 hot 닥터회색 11-09 1 1939
38476 [웹창작/네타]  [폭군고종] 드디어 그가 나왔습니다. +10 hot Wolf君 11-09 0 1449
38475 [웹창작/네타]  [야루야라의 모험자 생활] 배드엔딩 안띄우는 조건 빡세... +30 밥먹는중 11-08 0 965
38474 [웹창작/네타]  [AA물/최신화 네타] 야루야라 개척 모험자들 야라나이오편 짧은 감상. +43 흑하 11-08 0 912
38473 [출판물/네타]  [범인수선전(학사신공)] 대체 번역과 편집이 어떻게 된걸까요? +5 QuodEratDemonstran 11-08 0 606
38472 [웹창작/네타]  [여성향 게임세계는 엑스트라에게 어려운 세상입니다] 5부 감상완료 +13 odeng1004 11-08 0 902
38471 [웹창작/네타]  [폭군고종] 대한제국에선 훈장과 기장은 어떻게 처리되었을까요. +14 hot 물늑대 11-08 1 1449
38470 [출판물/네타]  [학사신공] 딱 한 가지가 아쉬운 작품. +11 hot 송작자 11-08 0 1047
38469 [영상물/네타]  [스포주의][더프레데터]악명(?)높은 영화 더 프레데터를 보고서...무리한 에… 환월환야 11-08 0 466
38468 [웹창작/네타]  폭군고종] 천하의 중심이 옮겨지다. +70 hot 닥터회색 11-08 1 2301
38467 [웹창작/네타]  [폭군고종]이제 큰 불씨는 꺼졌다. +13 hot 셍튜므 11-08 1 1420
38466 [웹창작/네타]  [폭군고종] 중/화/제/국과 이태리한 이태리 +23 hot 플라잉란코 11-08 0 1558
38465 [출판물/네타]  [고종, 네타]고종4의 업적 +20 hot 깽깽이발 11-08 1 2384
38464 [영상물/네타]  [한식대첩 고수외전 8회] 한식을 덜 먹은 듯 너무 먹은 듯 +20 hot HackB 11-07 0 1214
38463 [웹창작/네타]  [폭군고종] 이홍장이 한번이라도 자기 의지로 도박수를 걸었다면...? +13 hot 구려 11-07 1 1296
38462 [출판물/네타]  [히키코모리의 남동생, 바보 이야기] 조금 더 일찍 만났다면 좋았을 작품 L&H Club 11-07 0 370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