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11 (회원 236) 오늘 15,812 어제 29,394 전체 89,712,794  
알려지지 않은 작품을 소개하라
총 게시물 2,956건, 최근 0 건
   
[국내작품]

100,000년 존버한 대마법사

글쓴이 : 서부 날짜 : 2018-03-06 (화) 21:59 조회 : 6075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write_intro/82791
※ 국내작품만 작성바랍니다. 기타 해외작품은 팬픽소개게시판 작성해주세요

작품명 :100,000년 존버한 대마법사


작품연재 사이트: 문피아


분량 : 소개시점에서 24편


장르/성향 : 코믹 판타지

 
내용 설명 :
7서클의 마법사 더스틴 맥클라우드는 아무리 노력해도 8서클에 도달하지 못했다.

결국 미래의 발전된 기술에 의지하기로 마음먹은 더스틴은 스스로를 미래로 보내버리는데...

어째 이곳의 마법사들이 많이 이상하다.

"감히 3서클 대마법사에게 덤비다니. 마법의 힘을 똑똑히 보여주마!"

"... 뭐라고?"

더스틴이 도착한 곳은 마법이 까마득하게 쇠퇴해버린 시대였다.


사냥꾼의 밤, 마법사의 새벽, 사형집행인의 아침, 군주의 정오등을 쓴 개돌청년의 신작입니다.
유료각이 잘 안보인다지만 완결은 낼 생각이라는듯합니다.

1.1 Kbytes
Image and video hosting by TinyPic
롤랑은 외쳤다. "이 전쟁을 내 삶에 바친다!"
룬이 빛났다.
그로써 맹목적인 광기가 아니라, 취기와도 같은 전투흥분이 롤랑의 몸에 덧씌워졌다.
그와 함께 육체의 한계가 사라진 것을 롤랑은 느꼇다.
지금 이 순간 전쟁의 주인은 롤랑이었다.
그 사실을 만물이 인정했다.
이내 전장을 쉽쓴 빛을 뚫고서 한 자루의 창이 롤랑을 향해 날아왔다.
롤랑이 궁니르를 쥐고 달렸다.
그 창이 갑작스레 왜 날아왔는지 새삼 놀라지 않았다.
오딘이 죽은 지금, 자기가 바로 전쟁신임을 알 수 있엇다.
-광란의 트롤랑 中-

치우한 2018-03-06 (화) 22:40

주인공이 개새끼인 작품이네요...

댓글주소
크로아티아 2018-03-06 (화) 22:53
사냥꾼의 밤 재밌게 봤었는데... 추천감사합니다
댓글주소
striker07 2018-03-06 (화) 23:03
문피아식 작명이 또..!
댓글주소
     
     
striker07 2018-03-07 (수) 00:27
뭐랄까 전개는 단순한데 인물들은 꽤 고심해서 만든 거 같습니다.

사이다 최적화 막무가내 주인공
말 잘 듣지만 눈치는 없어 까이는 제자
눈치빠른 처세만렙 공주
여기에다 빠른 전개

여러모로 독특한 소설입니다.


댓글주소
누포 2018-03-06 (화) 23:03
SSS급 이상으로 저렴해보이는 단어가 있었다니....
댓글주소
21CMa 2018-03-06 (화) 23:21
진짜 제목만 보면 지뢰인데, 하필 작가가 개돌청년님이네. 속을뻔했잖아...
댓글주소
핑크게마 2018-03-06 (화) 23:46
존버한?
댓글주소
Leric 2018-03-06 (화) 23:52
이거 존버한게 엄청난 고인물이었네여..
댓글주소
홍진호 2018-03-07 (수) 00:04
가즈아..;
댓글주소
푸른아시 2018-03-07 (수) 01:08
제목이 함정이지만 작가분을 믿고 가야...하는 거 맞죠?;;
댓글주소
카바디 2018-03-07 (수) 01:09
작가님 제목이 왜그래요 ㅋㅋ
댓글주소
     
     
카바디 2018-03-09 (금) 01:38
음 좀 보고왔습니다만 예전의 개돌청년님의 작품을 기대하고 보기엔 안좋습니다 몹시 현대 유행하는 그런 방식으로 글을 쓰셨더군요
주인공이 개x인 글들도 잘만 봤지만 어째 이글은 뒤틀린 황천의 역겨움이 느껴집니다 저에게 핀포인트로 딱 들어맞는 금서로 느껴집니다
다른 분들도 주의 바랍니다
댓글주소
djfzmsdlakstp 2018-03-07 (수) 01:18
......이양반 고인물이 아니라 썩은물인데요?
댓글주소
항상여름 2018-03-07 (수) 04:52
주인공은 영원히 8써클 못오르고 제자가 먼저 오르면 꿀잼.
댓글주소
사심안 2018-03-07 (수) 07:44
주인공이 요즘식 사이다에 최적화 되어서 인지, 
취향이 아니면 그냥 개XX에요. ;;;

심지어 마법이 저렇게 퇴화한 이유가 주인공이 민폐를 거하게 터트려서 라고 해도 납득이 갈 정도라구요. 
개인적으로는 주인공의 성격이 타입문계의 전형적인 마술사마인드라서,  하는 짓이 불쾌함을 유발합니다. 
왜. 그 주인공 있잖아요.  비뢰도의 비류연이라고요. 
댓글주소
     
     
황금독수리의 … 2018-03-07 (수) 08:36
인성 터짐도는 비류연 보다 더 한것 같기도..,
사람목숨을 파리목숨 보는듯이 하네요.
댓글주소
          
          
흑곰 2018-03-07 (수) 10:12
맙소사, 비류연보다 터진 멘탈이라니 그게 사람 멘탈인가요...?!
댓글주소
               
               
사심안 2018-03-07 (수) 10:42
마법하나에 올인, 그리고 나머지 전부는 부차적인것 이라는 마인드가 
전형적인 타입문계 마술사죠. 

평범하게 존버한게 아니라, 이종족, 드래곤, 다른 학파를 습격해서 존버할 재료를 마련한겁니다. 
레이드 당할걸 존버로 피신한 격이니, 못했으면 다굴당해서 죽었을 걸요. 
댓글주소
                    
                    
djfzmsdlakstp 2018-03-07 (수) 19:38
게다가 그 마법에 올인한 이유가 창술은 너무 쉬워서 시시해! 란 마인드라(먼산)
댓글주소
                    
                    
아이르테르 2018-03-07 (수) 23:58
타입문 마술사는 적어도 가면은 써요
댓글주소
                    
                    
동물농장 2018-03-08 (목) 20:53
힘 있는 집단을 대상으로한 동시다발적인 테러가 일어났는데 범인이 잡히지도 않고 누군지도 모르겠다...? 근데 옆엣놈이 의심된다?
그거... 세계대전 루트 아닙니까 ㅋㅋㅋㅋㅋㅋㅋ
댓글주소
                         
                         
사심안 2018-03-08 (목) 21:56
좀 더 말하자면, 발각당해서,  주인공을 레이드하려고,  우르르 몰려왔습니다. 
공방(?)근처까지 왔는데,  공격당하기 전에, 주인공은 존버에 성공했지요. 
댓글주소
폐륜아 2018-03-07 (수) 12:27
주인공이 너무 쓰레기라 오히려 웃긴다...
댓글주소
마이오리 2018-03-07 (수) 15:33
제 취향은 아니더군요.
댓글주소
구루구루 2018-03-07 (수) 15:39

주인공의 성격이 취향을 많이 탈것 같습니다. 말그대로 마법에 올인한 인간이라.......

댓글주소
갈치대왕님 2018-03-07 (수) 19:30
마법 코인이 떡락한 상황인건가...!
댓글주소
잘가시게 2018-03-07 (수) 19:35
60당하다니!
댓글주소
말보르기니 2018-03-07 (수) 23:32
극한의 존버충;;ㅣ
댓글주소
cream 2018-03-07 (수) 23:54

제목을 보니 갑자기 마법사의 새벽때의 소개글이 생각나네요..

댓글주소
매트리 2018-03-08 (목) 01:24
존버를 했는데, 마법 수준이 떡락해버렸다
댓글주소
YuriTark 2018-03-08 (목) 08:35
제목만 보면 이게 왠 양산형인가 싶은데 하필 작가가..........아 고민된다! 댓글들 보면 주인공 인성이 심각한 것 같은데 소개문은 또 개그니까......
댓글주소
팔켈 2018-03-08 (목) 09:43
재밌네요
댓글주소
이머징16 2018-03-08 (목) 11:42
특기가 창인데 창 수련은 안하고 마법만 판 마법사와 특기가 마법인데 마법 수련은 안하고 창 수련만 한 신창이 인상적이었죠.

.......맞바꾸면 안 되나
댓글주소
     
     
bot18243 2018-03-08 (목) 12:49
그 두사람은 자기가 오른 산이 너무쉽다고 다른산을 타기 시작한 사람들이라...그래도 똑같을겁니다.
댓글주소
팔콘 2018-03-08 (목) 16:50
이 작가분 글들은 읽을만한 양작들이죠.
댓글주소
로튼애플 2018-03-08 (목) 20:01
문피아 사이다 최적화 아재들 좋아하는 장르....입니다.
댓글주소
Mundus 2018-03-09 (금) 01:50
사이다 요소가 없는건 아니지만 문피아 아재취향 저격이나 딱히 사이다 최적화같은건 아닙니다.

스포를 최대한 안하고 설명해보자면

최근화 까지 봤는데 주인공이 원하는건 조금도 진전되지 않겠고, 그나마 존버 전에 있던 주인공의 '전투력'과 비슷한 애들 관련한 이야기가 나오네요.
그리고 이유는 모르겠지만 작가님이 후기로 마법이 8서클이 끝이라고 하셨는데... 으음... 왜 그런걸까요.

50화 완결 예상이라는데 꽤 재밌네요.
댓글주소
아키하모에 2018-03-09 (금) 12:32
재밌다 할 정도는 아니지만 무료기도 하고 나쁘진 않습니다
댓글주소
허무공 2018-03-10 (토) 00:41
심하게 가볍고 날림글이군요.
댓글주소
아리에넬 2018-03-10 (토) 10:28
30화를 완결예정으로 잡고 계셔서 진행속도가 매우 빠릅니다.
댓글주소
AnneMeyer 2018-03-10 (토) 13:49
사형집행인이라…스토리 진행은 기가 막히게 빠르겠군요
댓글주소
느루Null 2018-03-15 (목) 06:33
읽다보면 알게 됩니다.
이건 읽을 때 이런 느낌을 받도록 쓰여진 거란 걸.
댓글주소
페이퍼타월 2018-03-19 (월) 10:05
주인공 인성이 진짜 제대로 막장이네요.
댓글주소
판드랄스태크… 2018-03-25 (일) 12:58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2,95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96 [국내작품]  [동방 프로젝트] 죽은 뒤의 환상향 +1 link BODE 03-18 2121
2695 [국내작품]  [fate grand order] Emilia +4 link moonlight00 03-17 2639
2694 [국내작품]  [금서목록 X 사상최강의 제자 켄이치] 달인, 카미조 토우마 +5 link 닥터냥 03-17 1865
2693 [국내작품]  [조아라 노블레스] 몬스터를 흡수하는 플레이어, 죄악의 섬 -… +8 link AbraceSha 03-17 2900
2692 [국내작품]  [시사인] [굽시니스트] After Prison +9 link 플라잉란코 03-17 1511
2691 [국내작품]  [명탐정 코난] 코난과 키드와 서울의 별 +23 link 삭풍 03-13 2956
2690 [국내작품]  [문피아] 유사영웅전 +4 link hot 그믐아래 03-10 4030
2689 [국내작품]  [조아라 노블레스] 앨비언의 마조 황녀님 +4 link hot 아우린 03-09 3290
2688 [국내작품]  [DC]에피소드9에 쓰론이 나온다면 +2 link 레이레나드 03-09 1317
2687 [국내작품]  [문피아]간섭자의 숨결 / 삭월의왕 / 100마일... / 신의 사도... … +16 hot 루시드 03-09 3046
2686 [국내작품]  100,000년 존버한 대마법사 +44 link hot 서부 03-06 6076
2685 [국내작품]  (조아라)[소녀전선] 우리 지휘관은 인간이 아닙니다 +8 link hot 오뢰치 03-06 3951
2684 [국내작품]  [디씨]겨우살이와 딱총벌레 시리즈 +6 link 으음re 03-06 1459
2683 [국내작품]  [루리웹]병맛 심리학 만화 +7 link 으음re 03-06 2066
2682 [국내작품]  [디시][소녀전선] Kalina +4 link 거인말벌 03-06 1910
2681 [국내작품]  [브릿G] 오크 변호사 +5 오리진 03-06 1585
2680 [국내작품]  루리웹]소녀전선)화났어? _ 특이점 스포일러 포함 _ +11 닷식스[......] 03-05 2172
2679 [국내작품]  [조아라][소아온] 주인공 스고우 +6 link 성재 03-05 2698
2678 [국내작품]  [Fate/FGO] 왜 형이 거기서 나와? +16 link hot 시뷸레 03-05 3881
2677 [국내작품]  [문피아]이국견문기 +4 link 불타는감자밭 03-05 2574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