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279 (회원 193) 오늘 10,841 어제 22,901 전체 95,671,581  
총 게시물 2,936건, 최근 1 건
   
[잡담]

하드 뒤지다가 카타나가타리 팬픽을 찾았네요

글쓴이 : 리올  (113.♡.122.26) 날짜 : 2019-07-08 (월) 08:31 조회 : 290
이건 정해진 시간 안에서만 흘러가는 이야기.
변하지 않고, 변하게 두지 않고, 변해서는 안 되는.

떨어질 꽃이라면 아름답게 피어, 결국엔-



"시끄럽네요. 아니, 조용한 걸까요?"

"응? 왜 그래, 누나."

"아뇨, 잠깐 잡초를."

시원스럽게 뻗어 나가는 큰 목소리보다, 잠들기 전에 들리는 조곤조곤한 수다 소리가 더 듣기 싫게 들리기도 하죠. 방금의 말소리는 그렇게 시끄러운 것도 아니었지만, 귀에 거슬렸다는 의미에서는 시끄러웠다고도 할 수 있는 걸까요.

"...여전히 누나가 하는 말은 잘 모르겠어."

다다미 위에 양반다리로 앉아, 건더기가 적은 맑은 국물을 버릇없게도 소리 내며 목으로 넘기며, 시치카는 말했습니다.

"시치카, 버릇없어. 음식을 먹을 때 소리를 내면 안 되지."

"...별로 괜찮잖아, 듣는 사람도 없고."

"뭐, 그럴지도 모르겠네. 그래도 듣기 거슬려."

탁, 제 그릇을 눈앞에 내려놓자 동생은 귀여울 정도로 튀어 오르며, 다시금 국물을 삼킬 때는 신경을 쓴 것인지 작은 소리로 - 여전히 소리가 들리는 것은 불만스럽지만 - 그릇을 비우기 시작했습니다.

겁을 줄 생각은 아니었지만, 이 누나의 말을 반항 없이 들어주는 건, 낯간지러우면서도 기쁜 일이라, 웃음이 나올 것 같았습니다. 웃지 않지만요, 얼굴 근육을 움직이는 건 지치고.

그러고 보면 큰 소리에서 작은 소리로 줄어들었지만, 이번에는 딱히 시끄럽다는 느낌이 없었네요. 어째서인 걸까요. 큰 소리보다 작은 소리가 더 시끄럽기만 한 것은 아니었을지, 아니면 단순히 국물을 마시는 소리는 큰 소리 쪽이 더 귀에 거슬리는 것일지. 잘 모르겠지만, 듣기에 편하다는 이대로가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잘 먹었습니다."
"잘 먹었습니다."

탁, 이번엔 동시에 그릇을 내려놓으면서.

먹은 양은 제법 다르지만, 먹는 데 걸리는 시간은 항상 비슷합니다. 별로 맛을 음미하면서 먹는 것은 아니지만, 그릇을 들고, 목으로 넘기는 행위를 배가 찰 때까지 반복한다는 건, 어떻게 보면 반복 노동인지라 금세 팔이 지치는 탓에, 조금씩 쉬어가며 삼키고, 위를 달래는 시간 동안 시치카는 아마도 제 세배는 되지 않을까 싶은 그 배 속을 금세 채워버리는 것이었습니다. 서로의 활동량은 세배 정도의 차이가 아니지만요.

사실은 장기도 거의 기능하지 않는단 말이죠, 이 몸은. 빨리 먹는다고 해도 다 소화시키지 못하고 위장 속에서 썩어버릴 뿐이니 소화시킬 수 있을 만큼만 먹어도 족한걸로 해두지 않으면.

"그럼, 갔다올게, 누나."

"에에, 돌아오지 않아도 된단다? 그 쪽이 여기보다는 너에게 더 잘 맞을테고."

"또 그런 소리를... 금방 끝내고 돌아올테니까, 평생 여기에서 살 것도 아니잖아? 20년이나 지났으니까, 본토에 뛰어난 의사가 있을지도 몰라. 그러면 꼭 데려올게. 병이 나으면, 이런 아무것도 없는 섬에서 살 필요는 없어지는거잖아?"

무슨 말을 하는 걸까요, 이 아이는. 아직도 그런 거나 생각하고 있을 줄이야, 여전히 포기하는 법을 모르는 아이라고 해야 할지, 포기한다고 생각하기 귀찮아하는 아이라고 해야 할지.

"...시치카, 이제 됐단다? 내 몸 같은 건 신경 쓸 필요 없이ー"

"아니, 솔직히 말해 나는 시키자키 키키의 칼이라던가, 허도류의 명예라던가 평생 관계없이 살아왔던 것들보다는 누나가 더 중요하고, 지금도 그다지 섬 밖에 나가고 싶지는 않아, 귀찮고."

기세가 꺾였습니다. 평소에는 내 말을 끊거나, 항상 한발 늦게 말을 꺼내던 아이가 드물게도 먼저 제 쪽에서 달려드니, 귀엽고 귀여운 동생이면서도 무심코 놀라버렸다 할지.

"그러니까, 빨리 일을 끝내고, 토가메는 대단한 사람인 모양이니까 의사를 찾아서 다시 섬으로 돌아올게."

"쓸데없는 배려를 가르친 기억은 없어요, 시치카."

 그래도, 꽤 기쁜 소리를 해 주게 되었잖니. 


--------

하드에서 찾은 건 여기까지. 아마 처음에 나레이션을 잡아 뽑은 것(...) 같은데... 마지막 수정 날짜가 2016년인걸 보니 나나미 시점에서 카타나가타리를 쓰는 걸 계획만 했다가, 어려워서 고이 접어둔 것 같네요. 생각보다 재밌길래 올려봤습니다.

5.6 Kbytes
어쩌다보니 일본에 살고 있습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2,936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조회
[공지]  창작 잡담 게시판을 좀 개편했습니다 +8 hot 닥터회색 2018-04 1 0 3449
[공지]  일단 폭력성 문제는 케바케로 따질까 합니다.(수정) +9 hot 닥터회색 2015-05 3 2 3636
[공지]  창작 잡담 게시판입니다. +13 hot 닥터회색 2014-08 7 1 5246
2936 [잡담]  마력이 있는 세계관에서 인간은 지구의 주인이 될 수 있는가 +1 new 호랑이양육소 03:10 0 0 45
2935 [잡담]  강령술(네크로맨시)은 왜 사악한 마법이라는 인식이 붙을까? +32 hot 어그림 07-19 0 2 348
2934 [잡담]  구아아악, 퇴마록 팬픽 휴재 3주차 돌입 +2 hot 금궤짝 07-13 0 0 304
2933 [잡담]  [데스티니 팬픽 관련]일창게 재연재를 하면서...... +1 hot 김기선 07-12 0 1 210
2932 [고민]  글쓰기가 힘들어졌네요... +6 hot 허무정 07-12 3 2 287
2931 [잡담]  이세계 끔살단역 빙의물을 하나 고안하고 있습니다. +3 hot 세이지즈 07-08 0 3 439
2930 [잡담]  하드 뒤지다가 카타나가타리 팬픽을 찾았네요 hot 리올 07-08 0 1 291
2929 [잡담]  [페이트] 어떤 서번트가 나와야 할 것인가.. +2 hot 박호은 07-07 0 2 325
2928 [잡담]  설정집을 작성해야하는데.... +2 hot 백수하마 07-06 1 2 167
2927 [고민]  뭔가 개그캐는 아닌데 병약 개복치같은 캐릭터는 어떻게 표현해야할려나요? +8 hot 암흑아싸 07-05 1 2 415
2926 [잡담]  [페이트] 본격적으로 이과계 서번트들이 많이 나온다면 어떤 특징일지 궁금해지네… +19 hot 박호은 07-05 0 0 319
2925 [잡담]  역사에는 if가 없지만, 수에즈 개통설은 확실히 상상력을 자극하네요. +1 hot 사나에 07-05 0 1 199
2924 [잡담]  번역 잡담 : 娘를 こ라고 읽어도 되는가 +9 link hot 양손검병 07-05 0 1 267
2923 [잡담]  ciws가 이것저것 갈아먹는 소설 어디 없나요? hot zoon1218 07-05 0 0 112
2922 [잡담]  테크닉:가끔은 묘사를 포기해도 괜찮다. +4 hot 인서울 07-04 0 1 3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